KT 주총, 주주들 "황창규 즉각 퇴진" 공세
KT 주총, 주주들 "황창규 즉각 퇴진" 공세
  • 박혜림 기자
  • 승인 2019.03.29 15: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창규 KT회장이 29일 열린 정기 주주총회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KT
황창규 KT 회장이 29일 열린 제37기 정기 주주총회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KT

[뉴스로드] KT가 29일 우면연구센터에서 주주총회를 열고 사내이사 선임 안건 등 5건을 원안대로 의결했다.

이날 의결된 안건은 △사내・사외이사 선임 △재무제표 승인 △정관 일부 변경△감사위원 선임△이사 보수한도 승인 등이다. 사내이사로는  김인회 경영기획부문장(사장)과 이동면 미래플랫폼사업부문장(사장)이 신규 선임됐으며, 유희열 부산대학교 석좌교수와 성태윤 연세대학교 상경대학 교수가 사외이사로 선임됐다. 김대유 이사를 감사위원으로 선임하는 안건 또한 의결됐다.

37기 재무제표도 승인됨에 따라 배당금도 지난해보다 100원 오른 주당 1100원으로 확정됐다. 이사 보수 한도의 경우 지난해보다 10% 줄어든 58억원으로 결정됐다.

황창규 회장은 이날 주총에서 "지난해 어려운 경영환경 속에서도 핵심 사업 부문에서 성과를 창출하고 안정적인 실적을 거뒀다"며 "올해는 5G가 본격적으로 상용화되는 해로, 평창에서 보여준 운용 경험을 토대로 5G 시대를 견인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주총에 참석한 주주들은 황 회장의 불법로비 의혹을 비롯해 아현지사 화재, 채용비리 문제 등을 지적하며 황 회장 즉각 퇴진을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