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이킴, 경찰 출석하며 "팬들께 죄송"
로이킴, 경찰 출석하며 "팬들께 죄송"
  • 김동훈 기자
  • 승인 2019.04.10 1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음란물 유포 혐의를 받는 가수 로이킴이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10일 오후 서울지방경찰청으로 들어서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음란물 유포 혐의를 받는 가수 로이킴이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10일 오후 서울지방경찰청으로 들어서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뉴스로드] 음란물 유포 혐의를 받는 가수 로이킴(본명 김상우)이 10일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에 출석했다.

로이킴은 취재진의 질문이 쏟아지자 “저를 응원해주시고 아껴주신 팬들과 가족,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드린 점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말했다. 이어 “성실히 조사를 잘 받고 나오겠다”고 말한 뒤 조사실로 향햇다. 

로이킴은 가수 정준영 등과 함께 있는 카카오톡 대화방에 음란물을 올린 혐의(정보통신망법상 음란물 유포)를 받는다.

경찰은 로이킴을 상대로 대화방에 음란물을 올린 경위와 마약 검사도 실시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경찰이 대화방 멤버들 중 일부가 마약 투약 정황이 담긴 대화 내용을 확보한데 따른 것이다. 

앞서 경찰은 이 대화방에 성관계 동영상을 몰래 촬영해 올린 혐의(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로 정준영과 버닝썬 직원 김모씨를 구속해 검찰에 송치했다.

빅뱅 전 멤버 승리와 FT 아일랜드 전 멤버 최종훈도 불법 촬영물과 관련해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가수 에디킴도 이 대화방에 음란물을 올려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았다.

한편 로이킴 팬들은 성명을 내고 "음란물 유포 혐의를 받는 로이킴의 퇴출을 강력하게 촉구한다"고 밝혓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