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녀 수필가 박말애, 바닷가서 숨진채 발견
해녀 수필가 박말애, 바닷가서 숨진채 발견
  • 이주영 기자
  • 승인 2019.04.11 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로드] 해녀 수필가로 알려진 ' 박말애(63)씨가 바닷가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11일 울산 해경에 따르면 10일 오전 7시 20분쯤 기장군 대변항 인근 바닷가에서 박씨가 엎드려 있는 것을 주민이 발견해 신고했다. 현장에 도착한 해경과 소방대원이 박씨를 구조했으나 이미 숨져 있었다. 발견 당시 박 씨는 평상복 차림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해경은 목격자와 유가족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망 원인을 조사 중이다.

기장이 고향인 박씨는 2006년 '문예운동'으로 등단했다. 박씨는 해녀 활동을 하며 틈틈이 글을 써 '해녀가 부르는 바다의 노래', '파도의 독백' 등 수필집을 펴냈다. 2015년 ’한국동서문학 작품상‘을 수상한 뒤 '글 쓰는 해녀'라는 소문이 나면서 방송 등에서 소개되기도 했다.

박씨 장례는 기장문인협회장으로 치러질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