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수사단. 이세민 조사 "김학의사건 외압 의혹 규명'
검찰수사단. 이세민 조사 "김학의사건 외압 의혹 규명'
  • 홍성호 기자
  • 승인 2019.04.15 15: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세민 전 경무관.사진=연합뉴스
이세민 전 경무관.사진=연합뉴스

 

[뉴스로드] 김학의 전 차관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2013년 당시 해당 사건을 수사한 경찰 책임자를 소환 조사했다. 

검찰특별수사단(단장 여환섭 청주지검장)은 14일 이세민 전 경무관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이 전 경무관은 김 전 차관 의혹 사건 수사 당시 경찰 수사팀을 지휘하는 경찰청 수사기획관으로 근무하다 돌연 좌천당했다. 이와 관련해 청와대 외압 의혹이 제기됐으며 검찰과거사 진상조사단은 당시 곽상도 민정수석(현 자유한국당 국회의원)을 직권남용 혐의로 수사 권고했다.  

검찰수사단은 이 전 경무관을 상대로 2013년 3∼4월 김 전 차관 의혹 수사과정과 함께 청와대 외압 의혹에 대해 조사를 벌였다.

2013년 3월 김 전 차관 관련 첩보를 확인한 경찰은 같은 달 중순께 특별수사팀을 꾸려 본격적인 내사에 착수했다. 이후 이 전 경무관은 수사기획관에서 경질돼 한직으로 좌천됐다. 당시 김기용 경찰청장도 사의를 표하고 물러났다. 새로 경찰청장으로 부임한 후 김학의 사건과 관련된 수사 지휘라인을 모두 물갈이했다.  

이 전 경무관은 이날 조사를 마치고 나와 취재진에게 "당시 수사 과정에서 발생한 여러 의혹에 대해 소상하게 설명했고, 자료도 빠짐없이 제출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