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당 내홍 심화, 각자도생 하나
바른미래당 내홍 심화, 각자도생 하나
  • 김동훈 기자
  • 승인 2019.04.18 1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 박주선 의원, 김동철 의원이 18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해 있다.사진=연합뉴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 박주선 의원, 김동철 의원이 18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해 있다.사진=연합뉴스

 

[뉴스로드] 바른미래당 내홍이 심화되고 있다. 18일 열린 바른미래당 의원총회에서 옛 국민의당 계열과 바른정당 계열 의원들이 서로 '네 탓'을 하며 충돌 양상을 보였다. 

이날 의총에서는 공직선거법 개정과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를 패스트트랙(신속처리 안건 지정)으로 처리할 것이냐를 놓고 의견이 두 쪽으로 갈라졌다. 바른정당계열 의원들은 손 대표가 제기한 ‘제3지대론’에 대해 "호남을 주축으로 신당 창당을 준비한다는 소문이 사실이냐"며 따졌다. 일부 의원들은 손 대표의 즉각 사퇴를 주장했고, 국민의당 출신 중진의원들은 손 대표를 감싸며 지도부 사퇴론이야말로 당을 분열시키려는 획책이라며 반박했다.

의원들의 공세에 손 대표는 “당 대표로서 혼란을 끼쳐 죄송하다. 여러 정계개편설이 있지만, 거대 양당체제 극복이 중요하다. 지금은 때가 아니다. 단합하자”며 화합을 강조했다. 이에 이언주 의원은 “제대로 된 중도보수 야당을 만들자고 했는데 결과적으로 지리멸렬한 상태가 됐다. 당을 여당의 눈치를 보는 2중대로 전락시킨 지도부는 즉각 사퇴하라”고 주장했다. 

손 대표를 ‘찌질하다’고 비판해 최근 당원권 1년 정지 징계를 받은 이 의원은 의총 입구에서 당직자에게 제지를 받고 고성을 지르며 항의하기도 했다. 

이날 의총에서 패스트트랙 잠정 합의안은 바른정당계 의원들이 강력반발하면서 표결 처리는 결국 무산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