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선 헌법재판관 임명, 한국당 장외투쟁 예고
이미선 헌법재판관 임명, 한국당 장외투쟁 예고
  • 홍성호 기자
  • 승인 2019.04.19 1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일 오후 서울 종로구 헌법재판소에서 열린 이미선·문형배 헌법재판관 취임식에서 이미선 신임 헌법재판관이 취임사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19일 오후 서울 종로구 헌법재판소에서 열린 이미선·문형배 헌법재판관 취임식에서 이미선 신임 헌법재판관이 취임사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뉴스로드] 우즈베키스탄을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전자결재를 통해 이미선・문형배 헌법재판관 후보자를임명했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서면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은 오후 12시40분(한국시간) 문형배·이미선 헌법재판소 재판관 후보자의 임명을 재가했다"며 "헌법재판관의 공백이 하루라도 발생하는 것을 막기 위해"라고 임명 취지를 설명했다. 

주식거래 의혹 등으로 야권의 반대를 받았던 이 재판관을 공식 임명하면서 여야 갈등이 심화되고 있다.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야당들은 이날 일제히 비판 논평을 냈다. 자유한국당 전희경 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이 전자결재로 이미선을 헌법재판소 재판관으로 임명 강행한 오늘은 대한민국 헌법이 모욕당한 날"이라며 "오늘 4월 19일은 국민과 야당의 마지막 열망을 걷어 차버리고 문재인 정권이 좌파독재를 길을 스스로 선택한, 좌파독재 퍼즐 완성의 날"이라고 강도높게 비판했다. 

이종철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논평에서 "집권 2년도 안 된 정부가 15명이나 국회 청문보고서 없이 장관급 임명을 강행해 국회 인사청문 제도의 존재 이유를 깡그리 무시했다"며 "윤리적 흠결은 물론 심각한 법적 의혹들이 해소되지 않은 상태에서 헌법재판관을 임명 강행하는 것은 정상이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박주현 민주평화당 수석대변인은 "고위공직자가 대규모의 주식투자를 한 것은 부적절하다. 이해충돌의 여지가 많기 때문이다. 이미선 후보자의 경우 관련주식에 관련된 구체적인 의혹조차 제기되고 있어서 더더욱 부적절했다"며 "절반의 국민이 부적격이라고 판단한 후보에 대한 청와대의 임명강행은 향후 개혁 추진에 부담이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한편 한국당은 오는 20일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문 대통령을 규탄하는 집회를 여는 등 장외투쟁에 나설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