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아파트 살해범, 취재진 앞에서 울분 토로
진주아파트 살해범, 취재진 앞에서 울분 토로
  • 강동원 기자
  • 승인 2019.04.19 1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주 아파트 방화·살인 혐의로 구속된 안인득(42)이 병원을 가기 위해 19일 오후 경남 진주경찰서에서 이동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진주 아파트 방화·살인 혐의로 구속된 안인득(42)이 병원을 가기 위해 19일 오후 경남 진주경찰서에서 이동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뉴스로드] 진주 방화・살인사건의 범인 안인득(42)씨가 19일 취재진 앞에 얼굴을 드러냈다.

지난 17일 자신의 아파트에 불을 지르고 대피하는 주민들에게 흉기를 휘둘러 5명을 살해한 안씨는 이날 범행 과정에서 다친 손을 치료받기 위해 진주경찰설을 나서며 취재진 앞에 모습을 드러냈다. 18일 경찰에 의해 이미 신상공개가 결정된 만큼, 후드티를 눌러썼던 과거와 달리 얼굴을 드러낸 모습이었다. 

줄무늬 셔츠에 남색 가디건, 트레이닝복 바지와 슬리퍼 차림을 한 안씨는 취재진의 질문에 비교적 또렷하게 답했다.

안씨는 피해자와 유족에게 하고싶은 말이 있냐는 기자의 질문에 "아이고 죄송합니다, 죄송한 말씀 드리고..."라고 답했다. 하지만 안씨는 이어 "저도 마 하소연을 했었고 10년 동안 불이익을 당해왔습니다. 하루가 멀다하고 불이익을 당해 오고 이러다보면 화가 날대로 나고"라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안씨는 이어 "경찰서든 뭐든 국가기관이든 간에 하소연을 해도 제대로 도움을 받지도 못하는 그런 상황들이 점점 많아져가고 있었습니다"라며 "진주시 비리와 부정부패 심각합니다 고마. 하루가 멀다하고 불이익 당하는 사람들 어느정도나 많아져가고 있었는지 그거 좀 조사 좀 해주십시오"라고 재차 호소했다.

안씨는 답변 말미에 조금 격앙된 듯한 목소리로 "아파트 내가 사는데 주공3차 아파트, 완전히 X친 정신 나간 것들 마, 수두룩하다고..."라고 말하기도 했다.

취재진이 특정인을 대상으로 한 범죄였냐고 묻자, 안씨는 "그런 건 아닙니다"라고 부인했다. 억울한 점이 있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억울한 점도 있고..."라면서도 "제가 잘못한 걸로는 당연히 고마 법 처벌과 사회의 질타, 처벌 받겠습니다"라고 답했다. 

범행동기와 준비 과정에 대해서는 "준비가 아니라 고마 점점 불이익을 당하다보면 화가 날 대로 나고..."라며 즉흥적인 범행이었음을 주장했다.

안씨는 여자와 노인만 살해한 이유에 대한 질문을 받자 답하지 않고 취재진을 지나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