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이자 의원 SNS에 성추행 논란 심경 밝혀
임이자 의원 SNS에 성추행 논란 심경 밝혀
  • 이주영 기자
  • 승인 2019.04.25 11: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이자 의원 페이스북 갈무리
임이자 의원 페이스북 갈무리

 

[뉴스로드] 문희상 국회의장과 성추행 논란을 빚은 임이자 자유한국당 의원이 페이스북을 통해 심경을 밝혔다.

임이자 의원은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오늘 여러모로 불미스러운 일들이 있었다”며 “저는 지금까지 의회 독주, 집권 여당과 현 정권의 독재를 막고자 누구보다 앞장서서 투쟁해왔습니다. 항상 최선봉이 저의 자리였고, 누구보다 치열하게 싸워왔습니다. 하지만 오늘 이렇게 불미스러운 일들이 발생하여 참담한 마음을 숨길 수가 없습니다”라고 말했다.

성추행 논란에 대해 임 의원은 "현재 언론을 통해 불거진 제 개인적인 부분에 대해서는 당 차원의 조치가 이뤄질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지금 수많은 분들께서 저에 대한 걱정과 응원을 해주고 계신다. 뜨거운 눈물로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고 말했다.

임이자 의원은 “집권 여당과 문재인 정부의 폭주를 반드시 막아내야 합니다. 결단코 좌시할 수 없습니다. 국민 여러분들의 힘이 꼭 필요합니다. 집권 여당과 청와대의 폭주 그리고 의회의 폭주를 국민 여러분들께서 꼭 막아주십시오”라고 호소했다. 

임이자 의원은 여야 4당이 합의한 패스트트랙 안에 반대하는 한국당의 결사저지 대열의 선봉에 섰다가 문희상 의장과 무주했다. 문 의장은 앞을 가로막는 임 의원과 접촉했고, 성희롱 아니냐며 항의하는 임 의원의 얼굴을 두 손으로 어루만졌다. 이 광경을 목격한 한국당 의원들의 "문희상 의장이 임 의원을 성추행했다"고 성토하며 논란이 확산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