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신환 "헌재에 사보임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
오신환 "헌재에 사보임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
  • 강동원 기자
  • 승인 2019.04.25 16: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혁법안 패스트트랙 적용에 반대하는 바른미래당 유승민 전 대표와 의원들이 25일 오전 문희상 국회의장이 입원 중인 서울 여의도 성모병원 앞에서 문 의장의 오신환 의원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사보임 허가한 것에 대한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개혁법안 패스트트랙 적용에 반대하는 바른미래당 유승민 전 대표와 의원들이 25일 오전 문희상 국회의장이 입원 중인 서울 여의도 성모병원 앞에서 문 의장의 오신환 의원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사보임 허가한 것에 대한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뉴스로드] 바른미래당 오신환 의원이 "헌법재판소에 효력정지에 대한 가처분신청과 함께 불법 강제 사보임에 대한 권한쟁의심판을 청구했다"고 밝혔다.

오 의원은 25일 서울 여의도 성모병원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국회 의사과에서 팩스로 접수됐다 해 의장께 전화로 간곡히 부탁드렸다. 내가 당사자이니 병원으로 찾아 뵙고 의견을 말씀 드리겠다고 했는데 문 의장이 ‘내용을 아니까 올 필요가 없다’고 했다“며 "뒷구멍 날치기 결재로 의회주의를 말살시킨데 대해 의장이 책임져야 할 것"고 주장했다.

오 의원이 헌법재판소에 사보임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낸 것은, 바른미래당 지도부가 자신의 의사를 배제하고 채이배 의원으로 교체한데 따른 반발 차원으로 해석된다. 

자유한국당도 문희상 국회의장의 오신환 사보임 허가에 대해 헌법재판소에 권한쟁의 심판과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내기로 했다. 한국당 최교일 의원은 25일 "나경원 원내대표를 포함한 114명 전원 이름으로 오신환 의원 사보임을 허가한 문희상 국회의장 행위에 대해 헌재에 권한쟁의심판 청구, 효력정지 가처분을 신청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문희상 국회의장이 사보임 허가를 결재하면서 여야 4당이 합의한 패스트트랙은 초읽기에 들어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