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민정 청와대 새 대변인 임명 배경은?
고민정 청와대 새 대변인 임명 배경은?
  • 이주영 기자
  • 승인 2019.04.25 1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민정 신임 청와대 대변인이 25일 오후 춘추관에서 첫 브리핑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고민정 신임 청와대 대변인이 25일 오후 춘추관에서 첫 브리핑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뉴스로드] 청와대 새 대변인에 고민정 부대변인이 임명됐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25일 오전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청와대 비서실 대변인에 고민정 부대변인을 임명했다"라고 발표했다.

윤 수석은 "고민정 신임 대변인은 문재인 정부 국정철학을 가장 잘 이해하는 참모로 그동안 부대변인으로 활동하며 뛰어나고 충실하게 업무를 수행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대통령 비서실에서 가장 젊은 여성 비서관인 고민정 대변인이 다양한 계층과 잘 소통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윤 수석은 "그동안 부대변인으로 활동해오면서 정무감각을 많이 키웠고, 탁월했다고 판단하고 있다. 아나운서 출신이라고 해서 정무감각이 없다고 말하거나 주장하는 것은 편견이다. KBS에서도 언론인 활동을 충분히 했고, 청와대 부대변인으로서 뛰어난 정무감각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KBS 아나운서 출신인 고민정 대변인은 2017년 대선 당시 문재인 캠프 영입인사 1호로 화제를 모았다. 문재인 대통령 취임과 함께 청와대에 들어와 부대변인으로 근무해왔으며 지난 1월 비서관으로 승진했다. 

문 대통령은 김의겸 전 대변인 후임으로 방송사 해설위원을 비롯해 일간지 논설위원 등 여러 후보를 검토해왔으나 고민정 대변인을 최종 낙점한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