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광주시민 물 세례 받고 "단일민족" 강조
황교안, 광주시민 물 세례 받고 "단일민족" 강조
  • 강동원 기자
  • 승인 2019.05.03 17: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를 비롯한 의원들이 3일 오전 광주광역시 송정역 광장에서 열린 '문재인 STOP! 광주시민이 심판합니다' 행사를 마친 뒤,시민 단체들의 거센 항의를 받으며 역사로 이동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를 비롯한 의원들이 3일 오전 광주광역시 송정역 광장에서 열린 '문재인 STOP! 광주시민이 심판합니다' 행사를 마친 뒤,시민 단체들의 거센 항의를 받으며 역사로 이동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뉴스로드] 자유한국당 지도부가 이틀째 장외투쟁에 돌입한 가운데 3일 광주를 방문한 황교안 대표가 시민들로부터 거센 항의를 받고 물세례를 받는 일이 발생했다. 

한국당 지도부가 집회가 예정된 광주송정역에 도착한 시각은 3일 오전 10시 30분. 집회 현장에는 오월 시민단체 및 일반 시민 약 100명이 몰려와 “황교안 물러가라”, “한국당 해체하라”며 구호를 외쳤다. 시민들의 제지를 뚫고 마이크를 잡은 황교안 대표는 “광주 전남의 애국시민 여러분들이 자유를 지키기 위해 피흘려 헌신하신 것 아닌가. 우리 당을 위해서가 아니라 자유민주주의를 위해 잘못된 입법부 장악 시도를 막아야 한다."라고 호소했다. 

이에 시민들은 "황교안 대표는 그런 말을 할 자격이 없다. 5.18 유족을 괴물이다. 세금 도둑이다고 말한 한국당 의원은 어디 있느냐"며 항의했다. 황 대표는 시민들의 함성에 발언을 이어가기 어렵자 잠시 조경태, 신보라 최고위원에게 마이크를 넘겼다. 

황 대표는 이후 다시 발언대에 올라 “결국 이 정부는 독단으로 국정과 국회를 운영해 독재국가를 만들고자 하는 것”이라며 “15만 경찰과 2만 검찰이 있는데 공수처가 왜 필요한가. 국민을 위한 게 아니라 정권에 필요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시민들의 반발이 계속되자 황 대표는 역 내 고객접견실로 자리를 옮겼다. 접견실로 이동하는 중 일부 시민이 황 대표를 향해 물을 뿌렸고 경찰이 급히  우산으로 막았다. 

황 대표는 이후 항의 방문한 5.18 희생자 유가족 오월 어머니회 회원들을 피해 플랫폼으로 이동했다. 

황 대표는 플랫폼에서 기자들과 만나 “우리나라는 한 나라인데 지역 간 갈등이 있었던 시대가 있었지만 이제는 하나가 돼야 한다”며 “광주시민들도 단일 민족인 한 나라가 나눠지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생각하는 분들이 훨씬 많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