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선청산・후협치 숨은 함의는 성찰"
靑 "선청산・후협치 숨은 함의는 성찰"
  • 장소라 기자
  • 승인 2019.05.03 18: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청와대에서 열린 사회원로 초청 오찬간담회에서 이홍구 전 국무총리와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청와대에서 열린 사회원로 초청 오찬간담회에서 이홍구 전 국무총리와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뉴스로드] 청와대 핵심관계자가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농단 및 사법농단 관련 발언에 대해 해명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2일 청와대 인왕실에서 사회계 원로 초청 오찬간담회 모두발언에서 "개인적으로는 국정농단이나 사법농단이 사실이라면 아주 심각한 반헌법적이고 헌법 파괴적인 것이기 때문에 그 부분에서는 타협하기가 쉽지 않다"며 "빨리 진상을 규명하고 청산이 이루어진 다음, 그 성찰 위에서 새로운 나라를 만들어나가자는 데 대해서 공감이 있다면 그 구체적인 방안들에 대해 얼마든지 협치하고 타협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의 발언 후 일부 언론에서 "타협보다는 적폐청산에 무게를 둔 것"이라는 지적이 제기됐다. 한 언론은 "본인 말만 하려면 사회 원로들은 왜 불렀나"라며 비판적인 시각으로 보도하기도 했다.

청와대가 문 대통령 발언 하루만에 해명에 나선 것은 논란이 확산되는 것을 차단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관계자는 3일 오전 청와대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열고 문 대통령 발언에 대해 "청산이 이뤄진 뒤 그 성찰 위에서 협치와 타협을 하겠다는 뜻"이라고 설명하며 "많은 언론이 적폐청산이 먼저 이뤄지면 그 다음에 타협할 수 있다는 '선청산·후타협' 기조로 보도했다. 이는 마치 타협하지 않겠다는 뜻으로 읽힌다"고 우려를 전했다.

이 관계자는 "모든 사안을 무 자르듯 이분법적으로 볼 수는 없다. 청산을 아무것도 안 할 수는 없다"며 "청산이 이뤄진 다음 성찰과 공감이 있다면 협치와 타협이 가능하다는 것인데, 본의와 다르게 해석되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 관계자는 이어 "문 대통령 언급에도 있지만, 국정농단,·사법농단이 사실이면 반헌법적이자 헌법 파괴적인 것이라 타협이 쉽지 않다"면서도 "문 대통령의 발언에는 새로운 나라를 만들자는 성찰이나 공감이 있으면 얼마든 협치와 타협 가능하다는 뜻 또한 담겨 있다"고 재차 강조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또 문 대통령이 "청산이 이뤄진 다음"이라는 표현을 사용한 것에 대해서는 "성찰 위에서 새로운 나라를 만들자는 데 대한 공감을 말씀드리고자 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또한, 문 대통령이 언론의 해석을 바로잡으라고 지시했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아니다. 참모진이 언론 모니터링을 한 것"이라고 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