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3기신도시 '고양 창릉, 부천 대장' 선정
국토부, 3기신도시 '고양 창릉, 부천 대장' 선정
  • 박혜림 기자
  • 승인 2019.05.07 15: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교통부가 7일 발표한 '수도권 주택 30만호 공급안-제3차 신규택지 추진 계획'에 따른 신도시 위치도. 새 신도시 입지는 고양시 창릉동, 부천시 대장동으로 결정됐다.사진=국토교통부
국토교통부가 7일 발표한 '수도권 주택 30만호 공급안-제3차 신규택지 추진 계획'에 따른 신도시 위치도. 새 신도시 입지는 고양시 창릉동, 부천시 대장동으로 결정됐다.사진=국토교통부

 

[뉴스로드] 제3기 신도시 후보지로 고양시 창릉동, 부천시 대장동 2곳이 선정됐다. 국토교통부는 7일 ‘수도권 주택 30만호 공급안-제3차 신규택지 추진 계획’을 발표하며 "고양시 창릉동(813만㎡·3만8천 가구), 부천시 대장동(343만㎡·2만가구)로 결정됐다."고 밝혔다.

서울권에는 사당역 복합환승센터(1천200가구)와, 창동역 복합환승센터(300가구), 왕십리역 철도부지(300가구) 등 총 1만가구의 주택이 들어설 예정이다. 수도권에는 안산 장상(신안산선 신설역), 용인 구성역(분당선 구성역, GTX-A 신설역), 안양 인덕원(4호선 인덕원역) 등 4만2천가구가 들어선다. 

신도시 교통 대책도 확정 발표됐다. 고양 창릉 지구의 경우 새절역(6호선·서부선)부터 고양시청까지 14.5㎞ 길이의 ‘고양선(가칭)’ 지하철이 신설된다. 화전역(경의중앙선)과 고양시청역 등 7개 지하철 신설역은 BRT(간선급행버스체계)로 연결된다. 일산 백석동부터 서울문산고속도로를 연결하는 4.8㎞ 자동차 전용도로는 새로 놓이고, 창릉지구와 제2자유로는 4차로로 이어질 예정이다.

국토부는 “교통 체계가 확충되면 여의도에서 25분(서부선 이용), 용산에서 25분(경의중앙선), 서울 강남에서 30분(GTX) 정도면 고양 창릉 지구로 접근할 수 있다”고 밝혔다. 

부천 대장의 경우 김포공항역포공항역(공항철도, 5·9호선, 대곡소사선)과 부천종합운동장역(7호선, 대곡소사선, GTX-B 예정)을 잇는 총 연장 17.3㎞의 S(슈퍼)-BRT가 설치된다. 청라 BRT를 S-BRT와 연계해 부천종합운동장역·김포공항역과 바로 연결하는 공사도 진행된다. 부천 대장 지구에서 서울역까지 교통(S-BRT→GTX-B) 소요 시간은 30분, 여의도까지는 25분 가량 소요될 예정이라고 국토부는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