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D-4] 한국당, 이종명 제명 '쳇바퀴'
[518 D-4] 한국당, 이종명 제명 '쳇바퀴'
  • 홍성호 기자
  • 승인 2019.05.14 1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이종명 의원. 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 이종명 의원. 사진=연합뉴스

[뉴스로드] 광주민주화운동을 '폭동'이라고 비하한 이종명 자유한국당 의원의 제명 조치가 5·18 기념일 이전에 처리되기 어려울 것으로 예상된다.

14일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 이후 기자들과 만나 "국회 상황이 어려워 지금은 의총이 어려운 부분이 있다”며 “저희가 사실 이 부분에 대해 조금 빨리 처리하려고 했으나 이번 주 상황으로는 쉽지 않을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지난 2월 8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5·18 진상규명 대국민 공청회’에서 "광주 '폭동'이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세력에 의해 '민주화운동'이 됐다"고 말해 망언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이 자리에서 북한군 광주 침투설까지 주장했던 이 의원은 이후 입장문을 통해 사과하면서도 "북한군 개입설에 대한 검증과 의견 수렴은 국회의원의 기본 임무"라고 재차 주장하기도 했다.

자유한국당이 이 의원의 제명 처리를 미루는 이유는 패스트트랙 대립 정국에서 불필요한 논란을 피하겠다는 의도로 분석된다. 자칫 의총에서 이 의원 제명안이 부결되기라도 할 경우, 전국적인 비판에 부딪힐 수 있기 때문. 한국당 의원들이 동료 의원의 제명에 적극적인 찬성표를 던질 가능성은 높지 않아 보인다.

한편 나 원내대표는 5·18진상규명조사위원회 출범이 지연되는 이유에 대해 "실질적으로 청와대가 이유없이 거절했기 때문"이라며 "진상조사위 대상과 범위의 내용을 담기 위해서는 진상조사위에 반드시 군 출신이 들어가는 게 합당하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