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벨상 진기록 세운 마리 퀴리
노벨상 진기록 세운 마리 퀴리
  • 이성규 The Science Times 객원기자
  • 승인 2019.05.15 16: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사 원문은 인터넷 과학신문 <The Science Times>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원문 보기)

 

방사능 연구에서 선구적인 업적을 남긴 마리 퀴리는 노벨상을 수상한 첫 번째 여성이다.  남편 피에르 퀴리와 함께 방사능이 우라늄 원자와 밀접하게 관련돼 있다는 사실을 발견하고 토륨에서도 같은 현상이 일어나자 ‘방사능’이라는 새로운 용어를 만들어냈다.

폴로늄과 라듐이라는 새로운 방사능 원소를 발견해 공표했으며, 우라늄 광석에서 순수한 염화라듐을 추출해내는 데도 성공했다. 우라늄에 비해 훨씬 강한 방사능을 지닌 라듐은 암의 치료나 중성자 생성 등에 요긴하게 사용되는 희귀물질이다. 이런 공로를 인정받아 1903년 피에르 퀴리와 마리 퀴리 부부는 노벨 물리학상을 공동으로 수상했다.

교통사고로 남편을 잃은 후에도 마리 퀴리는 연구를 그치지 않았다. 1910년 염화라듐을 전기분해시켜 금속 라듐을 얻는 데 성공한 그녀는 1911년 노벨 화학상까지 수상했다. 이로써 노벨상을 두 번 수상한 최초의 과학자가 됐다. 아직까지 서로 다른 과학 분야에서 노벨상을 두 번 받은 이는 마리 퀴리가 유일하다.

좌로부터 피에르 퀴리와 큰딸 이레네, 그리고 마리 퀴리. ⓒ 위키미디어 public domain
좌로부터 피에르 퀴리와 큰딸 이레네, 그리고 마리 퀴리. ⓒ 위키미디어 public domain

마리 퀴리는 슬하에 딸만 두 명을 두었는데, 큰 딸인 이레네 졸리오 퀴리와 사위인 프레데리크 졸리오 부부도 1935년에 노벨 화학상을 공동 수상했다. 폴로늄에서 나오는 강력한 알파입자를 알루미늄에 충돌시켜 인공 방사성 원소를 합성한 공로였다.

둘째 딸인 이브 퀴리는 가문에서 유일하게 과학자가 아닌 피아니스트이자 극작가로 성장했다. 그런데 그녀 역시 노벨상과 인연이 있다. 여러 국가를 돌아다니며 국제기구 활동을 하다가 만나 결혼한 남편인 헨리 리처드슨 라부이스 주니어가 1965년에 유니세프 대표 자격으로 노벨 평화상을 수상한 것. 둘째 사위까지 포함할 경우 퀴리 가문은 2대에 걸쳐 5명이 총 6개의 노벨상을 수상한 셈이다.

마리 퀴리의 독특한 교육관

과연 그 비결은 무엇일까. 퀴리 가문의 첫 번째 원동력은 고난에 도전하는 끈기에서 찾을 수 있다. 중학교를 1등으로 졸업한 마리 퀴리는 대학에 진학해 과학자가 되는 꿈을 꾸었다. 하지만 당시 폴란드에서는 여자의 대학 진학을 금지하고 있었다. 외국으로 유학을 가면 되지만, 마리의 가정 형편은 그만큼 넉넉하지 않았다.

그러나 마리는 포기하지 않았다. 가정교사로 일하면서 악착같이 번 돈으로 언니 브로니아를 먼저 파리로 유학을 보낸 것. 그리고 언니가 대학을 졸업해 직장을 잡으면 그때 자신도 파리에 가서 물리와 화학을 배우는 것이 목표였다. 그렇게 6년 동안이나 가정교사로 일한 끝에 마리는 마침내 자신의 꿈을 이룰 수 있었다.

자신은 그토록 어렵게 공부했지만 마리는 자식들에게는 그런 고생을 강요하지 않았다. 오히려 매우 독특한 교육관으로 아이들이 공부에 취미를 붙이도록 했다. 두 딸인 이레네와 이브를 학교에 보내는 대신 친구들, 즉 소르본느대학의 교수들이 함께 만든 특별한 공부방에서 수업을 받게 한 것이다.

예를 들면 수학은 수학 교수의 연구실에서, 그리고 역사와 문학은 인문학 교수의 집에서 배우는 식이었다. 여기에는 마리의 딸뿐만 아니라 동료 교수들의 자녀들도 함께 참여했다. 마리 퀴리 역시 자신의 실험실에서 이 아이들을 가르쳤는데, 주입식 교육보다는 항상 상상력과 창의력이 번뜩이는 과학 실험으로 아이들의 호기심을 사로잡았던 것으로 전해진다.

이 특별한 공부방에서는 전문 교수들로부터의 창의적인 수업뿐만 아니라 전인교육이 이루어졌다. 바느질과 요리, 스키, 승마, 피아노, 그네타기 등 생활하는 데 필요한 모든 교육이 행해진 것이다.

마리는 특히 두 딸에게 운동과 놀이를 즐길 기회를 최대한 많이 주려고 노력했다. 운동 및 놀이기구들을 손수 마당에 설치해 아이들과 함께 즐겼으며, 주말엔 수영과 보트, 스케이트, 승마를 비롯해 자전거 여행을 떠나기도 했다. 퀴리 가문의 두 번째 원동력은 마리의 이 같은 독특한 교육관에서 찾을 수 있다.

사회를 위해 봉사하는 과학 정신

세 번째 원동력은 사회를 위해 봉사하는 철저한 과학자의 정신으로 요약할 수 있다. 제1차 세계대전이 발발하자 마리 퀴리는 부상병을 진단하는 데 필요한 X선 장비를 모아 전선으로 보냈다. 또 개조한 트럭에 X선 장비를 싣고 딸 이레네와 함께 직접 전선의 부상병을 찾아다니기도 했다. 병사들은 그녀의 트럭을 ‘리틀 퀴리’라고 불렀는데, 마리가 마련한 20대의 리틀 퀴리 덕분에 4년 동안 100만 명 이상의 부상병이 X선 진단을 받을 수 있었다.

엄청난 부가 보장되었던 라듐에 대한 특허를 포기한 일화도 유명하다. 당시 라듐을 의학적으로 활용하는 연구가 활발했는데, 미국인 기술자들이 라듐 생산 공정에 대한 특허 관계를 문의해왔다. 그러자 퀴리 부부는 라듐을 발견한 자신들의 업적을 세상에 기부하기로 결정했다.

이후 라듐 산업은 프랑스는 물론 전 세계적으로 특허권 사용료를 전혀 지불하지 않으면서 성장해 과학자들과 의사들에게 원하는 산물을 공급하게 되었다. 특허권을 행사하면 그토록 원하던 첨단 실험실과 엄청난 부를 얻을 수 있음에도 포기한 이유는 단 하나였다. 금전적 이익을 취하는 것은 과학의 정신에 반하는 일이라는 생각했기 때문이다.

마리 퀴리는 1934년에 66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사인은 방사능 과다 노출로 인한 무형성 빈혈로 기록됐다. 큰 딸인 이레네 역시 백혈병에 걸려 1956년에 59세를 일기로 세상을 떠났으며, 그녀의 남편인 졸리오도 방사선으로 인한 간 손상으로 58세에 사망했다. 당시만 해도 방사능이 위험하다는 생각은 전혀 하지 못했다.

이들이 노출된 방사능의 양은 상당해서 마리 퀴리가 사용한 실험 노트의 경우 지금도 방호복을 착용해야 볼 수 있다고 한다. 특히 전쟁 당시 병사들을 치료하기 위해 방사성 물질을 호주머니에 넣고 다닌 것이 결정적이었다.

남편 피에르와 함께 공동묘지에 묻혔던 마리 퀴리의 유해는 60년 후인 1995년에 프랑스의 국가적 영웅이 안장되는 파리의 팡테옹으로 옮겨졌다. 자신의 업적만으로 팡테옹에 안장된 것은 마리 퀴리가 최초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