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법요식 합장 거부 뒤늦게 논란
황교안, 법요식 합장 거부 뒤늦게 논란
  • 김동훈 기자
  • 승인 2019.05.15 1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부처님오신날인 12일 오후 경북 영천시 은해사를 찾아 봉축 법요식에 참석한 모습. 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부처님오신날인 12일 오후 경북 영천시 은해사를 찾아 봉축 법요식에 참석한 모습. 사진=연합뉴스

 

[뉴스로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부처님오신날 봉축법요식에 참석해 합장을 하지 않아 논란이 일고 있다. 

부처님오신날인 지난 12일 영천 은해사에서 열린 봉축법요식에 참석한 황교안 대표는 법요식 내내 합장 대신 두 손만 모은 채 똑바로 서 있었다. 삼귀의 반야심경이 진행될 때도 목탁 소리에 맞춰 반배를 하지 않아 주변 사람들과 대조를 이뤘다. 

황교안 대표는 아기부처를 목욕시키는 관불의식 때 외빈 중 가장 먼저 호명됐으나 손을 휘휘 저으면 거부 의사를 보였다. 뒤늦게 이 사실이 알려지자 불교계에서는 황 대표가 공당 대표로서 타 종교에 대한 배려심이 부족한 것 아니냐는 비판이 일고 있다.

황교안 대표는 지난 3월에도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 스님을 만난 자리에서도 합장하지 않고 악수로 인사해 “다른 종교에 대한 배려가 없는 것 아니냐는”는 지적을 받은 바 있다.

기독교 신자인 황 대표는 검사 시절 부임지마다 '기도 모임'을 만들 정도로 독실한 크리스천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자유한국당의 유력한 대선주자로서 특정 종교에 대해 편향적인 시각을 보이는 것은 적절하지 못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대통령은 한 정파나 특정종교의 편을 들어서는 안되며 이념과 종교색을 뛰어넘은 포용력을 보야야 하기 때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