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대변인 짓" 맞냐는 질문에 "천만의 말씀"
황교안 "대변인 짓" 맞냐는 질문에 "천만의 말씀"
  • 김동훈 기자
  • 승인 2019.05.21 18: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주요 당직자들이 21일 오전 인천시 중구 자유공원 내 맥아더 장군 동상에 헌화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주요 당직자들이 21일 오전 인천시 중구 자유공원 내 맥아더 장군 동상에 헌화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뉴스로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을 겨냥해 ‘김정은 대변인 짓’이라는 표현을 썼는지 여부를 놓고 정치권에서 논란이 일고 있다.

황 대표는 21일 오전 인천 자유공원 맥아더 장군 동상 앞에서 “지금 이 정부가 저희를 독재자의 후예라고 하고 있다. 진짜 독재자의 후예는 김정은 아닌가”라며 “세습 독재자 아닌가. 세계에서 가장 악한 독재자 아닌가”라고 비난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에게 제가 요구한다. 김정은에게 정말 독재자의 후예라고 말해달라”며 “싸우려고 하면 타깃이 정확해야 하지 않나”라고 밝혔다.

황 대표는 “진짜 독재자의 후예에게는 말 한마디 못하니까”라고 말한 데 이어 손으로 청중을 가리키며 “여기서 지금 대변인 짓이라고 하고 있지 않나”라고 말했다. 하지만 황 대표의 발음이 꼬이면서 ‘짓’이라는 단어를 실제로 사용했는지는 명확하지 않다.

이후 황 대표는 ‘대변인 짓’이라고 발언한 게 맞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내가? 무슨 ‘대변인 짓’이라니”라며 “무슨 소리인가. ‘대변인 하고 있다는 말도 있다’고 했다”고 대답했다.

황 대표를 수행한 전희경 대변인 역시 “시민분 중에 누가 그렇게 말을 했다”고 말했고, 민경욱 대변인도 “누가 저 앞에서 이야기했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민경욱 대변인도 ‘황 대표가 대변인 짓이라고 말했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 “기사가 잘못 나갔다”고 반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