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 법인분할 주총 통과, 노조 "원천 무효"
현대중공업 법인분할 주총 통과, 노조 "원천 무효"
  • 박혜림 기자
  • 승인 2019.05.31 15: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1일 울산대학교 체육관에서 현대중공업 법인분할 주주총회가 열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31일 울산대학교 체육관에서 현대중공업 법인분할 주주총회가 열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뉴스로드] 현대중공업이 임시주주총회에서 회사분할을 의결했다. 현대중공업은 31일 노조의 점거로 주총  입장이 막히자 울산대 체육관으로 주총장을 변경해 임시주총을 열었다. 

이날 주총에는 의결권 주식 7071만4630주의 72.2%(5107만4006주)가 참석했으며 분할계획서 승인 안건은 참석 주식 수의 99.8%(5101만3145주)가 찬성했다. 이날 주총에서는 조영철 현대중공업 부사장과 주원호 현대중공업 중앙기술원장을 한국조선해양의 사내이사로 선임하는 안건이 94.4%의 찬성으로 통과됐다.

회사분할은 ‘참석 주주 의결권의 3분의 2 이상 찬성’이 필요한 사안이다. 주총 승인에 따라 현대중공업은 존속 법인인 중간지주사의 사명을 한국조선해양으로 바꾸고 본사를 서울로 옮긴다. 신설 자회사의 사명은 현대중공업으로 하고 본사는 울산에 두기로 했다.

한국조선해양이 분할 신설회사의 주식 100%를 보유하는 물적분할 방식으로 한국조선해양은 상장법인으로 남고 신설 회사인 현대중공업은 비상장법인이 된다.

현대중공업은 다음 달 실사를 마치면 공정거래위원회에 대우조선 인수를 위한 기업결합신고서를 제출할 계획이다. 기업결합 심사는 유럽연합, 중국, 일본 등 10개국에서도 진행된다.

국내외 기업결합 심사가 통과되면 산업은행은 보유 중인 대우조선 주식 전부를 한국조선해양에 현물출자해 2대 주주가 된다.

한국조선해양은 산업은행의 현물출자 대가로 1조2500억원 규모의 상환전환우선주와 보통주(지분율 약 7%)를 발행한다. 또 한국조선해양은 대우조선의 차입금 상환 재원을 마련하기 위해 3자배정 유상증자 방식으로 대우조선에 1조5천억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현대중공업 노조는 이번 주주총회가 원천 무효라는 입장이다. 노조 관계자는 “주주들이 이동해 참석할 수 없는 거리에 사측이 변경된 주총장을 마련했다”며 “주주인 조합원들이 통지서와 주식 위임장을 가지고 오토바이를 타고 변경된 장소로 갔으나 이미 주총이 끝난 뒤였다”며 주총 무효를 선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