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제동 강연 취소 "대덕구 청소년에게 미안"
김제동 강연 취소 "대덕구 청소년에게 미안"
  • 이수정 기자
  • 승인 2019.06.07 12:3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뉴스로드] 고액 강연료 논란에 휩싸인 방송인 김제동씨가 강연을 취소했다. 대전 대덕구는 6일 "'대덕구와 김제동이 함께하는 청소년아카데미' 행사가 취소됐다"고 밝혔다. 

앞서 김제동은 오는 15일 한남대 성지관에서 대덕구 거주 청소년과 학부모 1000여명을 상대로 특별 강연을 할 예정이었다. 강의료는 100분에 1550만원을 받기로 했다. 이 사실이 알려지자 한국당 대전시당이 반발했다. 

한국당 대전시당은“김제동의 강연료는 결식 우려 아동 급식을 3875번이나 먹일 수 있고, 아르바이트 일자리를 잃은 청년들을 한 달간 12명이나 고용할 수 있는 돈이다. 국비가 하늘에서 떨어진 공짜 돈인지 묻고 싶다”라고 비판했다. 이어 “이념 편향적 방송인을 청년 멘토로 우상화하며 국민 혈세로 생색내는 것은 누가 봐도 온당하기 못한 처사다. 구청장은 김제동에 대한 섭외를 당장 철회하라”고 주장했다.  

정치권에서 제기된 고액 강연료는 일반인에게도 화제가 돼 찬반 논란이 일었다. 이에 김제동씨는 “현재 상황에서 당초 취지대로 원활하게 진행하기 어렵다고 판단해 행사를 취소키로 했다. 

대덕구 관계자는 "김제동 씨가 '항상 청소년을 지원하는데 노력해 왔는데 예기치 못한 주변 상황으로 행사를 취소하게 돼 저와의 만남을 기대하던 대덕구 청소년들에게 미안하다'며 '행사 취소와는 별개로 대덕구 청소년을 위한 후원은 대덕구와 논의해 진행해 나가겠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선아 2019-06-07 13:39:02
네...근데 저런 지적을 한국당의원들이 할 입장인가 싶은데요..나랏돈 아껴쓰셨는지 되묻고 싶은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