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굴 가린 고유정, 신상공개 맹점 드러나
얼굴 가린 고유정, 신상공개 맹점 드러나
  • 이주영 기자
  • 승인 2019.06.07 1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 남편을 살해한 혐의로 구속된 고유정(36)이 6일 오후 제주동부경찰서 진술녹화실에서 나와 유치장으로 이동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전 남편을 살해한 혐의로 구속된 고유정(36)이 6일 오후 제주동부경찰서 진술녹화실에서 나와 유치장으로 이동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뉴스로드] 전남편을 살해한 혐의로 구속된 고유정씨가 신상공개 결정이 내려진 뒤 처음으로 모습을 드러냈다.

고씨는 6일 오후 6시 35분께 제주 동부경찰서에서 조사를 마치고 유치장으로 이동하던 중 복도에서 대기하던 기자들의 카메라에 포착됐다. 고씨는 카메라를 의식한 듯 고개를 푹 숙인 채 빠르게 이동했다. 유치장 입구까지 30m 가량 이동하며 취재진에게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

고씨는 지난 4일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법원으로 가는 도중에도 범행동기를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입을 다물었다. 

경찰은 5일 오전 신상공개 심의위원회를 열어 고씨의 실명과 얼굴, 나이 등 신상을 공개하기로 결정했다. 하지만 신상공개만 결정했을 뿐 고씨의 얼굴을 강제로 공개할 법적 수단은 없어 이번에도 미공개 상태로 남게 됐다. 

고씨는 지난달 25일 제주시 조천읍의 한 펜션에서 전남편 강모(36)씨를 살해한 뒤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고씨는 지난달 27일 해당 펜션에서 퇴실한 뒤 이튿날인 28일 제주항에서 완도행 여객선을 타고 제주를 빠져나갔다. 경찰은 여객선 폐쇄회로(CC)TV를 확인해 고씨가 해당 여객선에서 피해자 시신이 담긴 것으로 추정되는 봉지를 바다에 버리는 모습을 포착했다. 추적에 나선 경찰은 고씨를 검거한 뒤 공법 여부를 추궁하고 있다.

사건이 알려지자 흉악한 범죄를 저지른 고씨의 얼굴을 공개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