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중 무역분쟁] 전문가 "외환시장 불안정 대처해야"
[미중 무역분쟁] 전문가 "외환시장 불안정 대처해야"
  • 최서율 기자
  • 승인 2019.06.11 18: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 오후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미ㆍ중 무역협상과 외환시장 안정대책' 정책세미나에서 김정식 아시아금융학회장이 환영사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11일 오후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미ㆍ중 무역협상과 외환시장 안정대책' 정책세미나에서 김정식 아시아금융학회장이 환영사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뉴스로드] 미·중 무역 분쟁이 환율전쟁 양상으로 치닫으면서 원화의 변동성도 지속해서 확대될 예정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11일 명동 은행회관에서 대외경제정책연구원과 한국금융연구원, 아시아금융학회가 공동으로 주최한  ‘미·중 무역협상과 외환시장 안정대책’ 세미나에서 이 같은 분석이 나왔다. 이번 세미나에는 양평섭 대외경제정책연구원 세계지역연구센터 소장, 김정식 아시아금융학회장, 안재빈 서울대 교수, 주원 현대경제연구원, 허찬국 충남대 교수, 정영식 대외경제정책연구원 등이 참여했다.

김정식 아시아금융학회장은 “최근 우리 수출의 38%를 차지하는 미·중 무역분쟁이 기술전쟁, 환율전쟁으로 확대되고 있다”며 “수출감소, 경상수지 악화로 경기침체 심화와 외환시장 우려도 높아지고 있다”고 밝혔다.

두 국가의 무역 분쟁이 관세 전쟁에서 화웨이 문제 등의 기술 전쟁으로 발전했고 이것이 환율 문제로 이어지면서 국내 외환시장 불안이 우려된다는 뜻이다.

허찬국 충남대학교 교수는 “G2 갈등이 외환시장에 미치는 영향이 큰 만큼 원화 변동성 확대가 지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한국은 G2로 부상한 중국과 연결된 글로벌 공급사슬, ICT 산업 경쟁력을 확보하면서 코리안 프리미엄을 취득했다”며 “G2 간 갈등에 따라 단기적으로나 중장기적으로 해외 자금의 유출입과 외환시장 불안정성이 추세적으로 커질 수밖에 없는 구조”라고 설명했다.

그는 “중장기적으로는 고령화로 인해 저축이 줄고 정부 부채가 늘어 국내 자금 수요가 커질 것”이라며 “경상수지 적자가 전환되고 해외 자금에 대한 수요도 점점 늘 것”이라고 전망했다.

원화 변동성 확대에 따른 대응 방안에 대해서는 “외환시장으로의 정책적인 개입 범위를 확대하고 안정성이 높은 해외 투자 자금을 유입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