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민 경영복귀 후폭풍, 진에어 노조 "반대 투쟁"
조현민 경영복귀 후폭풍, 진에어 노조 "반대 투쟁"
  • 장소라 기자
  • 승인 2019.06.12 14: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물컵 갑질'로 검찰 조사받은 조현민 전무. [사진=연합뉴스]
'물컵 갑질'로 검찰 조사받은 조현민 전무. [사진=연합뉴스]

[뉴스로드]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의 경영 복귀 사실이 알려지자 진에어 노조가 강력 반발했다. 조현민 전무가 진에어 경영인으로 복귀하는 것은 아니지만 지주사인 한진칼 주요 임원으로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 우려 때문이다.  

조 전 전무는 2018년 4월 진에어 부사장으로 근무했으며 '물컵 갑질' 논란으로 대국민 사과와 함께 경영 일선에서 물러났다. 진에어 노조는 11일 성명을 내고 "조 전 부사장의 한진칼 경영복귀에 2천여 직원들은 하늘이 무너지는 참담한 심정이다. 진에어 사태에 무책임한 태도로 일관하는 총수 일가에 배신감을 넘어 깊은 분노와 좌절은 느낀다"라고 비판했다.

노조는 "조 전 부사장이 외국인 신분으로 진에어 등기이사에 올라 진에어가 면허취소 위기에 처했다. 전 직원이 뛰쳐나가 면허취소는 막아냈으나 이후 국토교통부 제재가 1년 가까이 계속돼 고통을 받고 있다. 이 모든게 조 전 부사장의 등기이사 재직과 총수 일가의 갑질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노조는 "국토부 제재 해제의 전제는 갑질 근절과 경영문화 개선인데, 문제를 야기한 책임자인 총수 일가는 어떤 노력도 하지 않고 직원들의 염원을 수포로 만들어 버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노조는 "조 전 부사장이 진에어 지분 60%를 보유한 1대 주주인 한진칼 전무로 복귀한 것은 진에어를 다시 경영하려는 꼼수다. 외국인 신분으로 진에어를 직접 경영할 길이 막히자 우회적으로 진에어를 소유하겠다는 의도가 뻔해 보인다"며 "조현민 전 부사장은 경영 복귀를 즉각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