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고유정 의붓아들 질식사' 재수사 돌입
경찰 '고유정 의붓아들 질식사' 재수사 돌입
  • 김동훈 기자
  • 승인 2019.06.12 17: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전남편 살해 사건' 피의자 고유정. [사진=연합뉴스]
'제주 전남편 살해 사건' 피의자 고유정. [사진=연합뉴스]

[뉴스로드] 경찰이 ‘고유정 의붓아들 사망사건’에 대해 재수사에 착수했다. 12일 충북 청주상당경찰서는 고유정의 의붓아들 A군(4) 사망사건에 대해 재수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은 고씨의 신병을 넘겨받은 제주지검 측과 A군 사망사건에 대한 참고인 조사 일정을 조율 중이다. 

A군은 지난 3월 2일 청주의 한 아파트에서 친아버지이자 고씨의 현 남편 B씨와 함께 잠을 자던 중 숨진 채 발견됐다. B씨는 “잠을 자고 일어나보니 아들이 숨을 쉬지 않아 119에 신고했다”고 진술했다. 당시 고씨는 다른 방에서 잠을 잤던 것으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경찰은 별다른 지병이 없는 A군이 돌연사한 점에 의문을 품고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했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부검 결과 ‘질식사로 추정된다’는 소견이 나왔다. 외상이나 장기 손상, 약물 및 독극물 등은 발견되지 않았다. 이에 경찰은 타살 용의점은 없는 것으로 결론을 내리고 더이상 조사를 진행하지 않았다. 

이후 약 한달 여만에 고유정의 전 남편 살해사건이 발생하자, 경찰은 A군의 돌연사가 질식사에 의한 타살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재수사에 나선 것. 경찰은 고유정과 현 남편의 휴대전화와 PC 등을 확보하고 분석에 들어갔다. 또 A군의 할머니와 지인 등 주변인물에 대한 탐문 수사도 병행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사회적으로 이목이 집중된 사건인만큼 수사력을 집중해 고유정 의붓아들 사망사건의 진상을 규명할 방침이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