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유정 전 남편 지도교수 "최상위 학생이었는데..."
고유정 전 남편 지도교수 "최상위 학생이었는데..."
  • 최서율 기자
  • 승인 2019.06.13 1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전남편 살해 사건' 피의자 고유정. [사진=연합뉴스]
'제주 전남편 살해 사건' 피의자 고유정. [사진=연합뉴스]

[뉴스로드] 고유정 전 남편이었던 강 모씨가 박사 과정을 밟은 최상위권의 학생이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13일 중앙일보는 제주대학교에서 강씨를 가르친 A 교수와 인터뷰를 공개했다. A 교수는 “2주 전쯤 지도교수한테 연락받고 충격이 너무 컸다. 법적인 문제야 차차 진행되겠지만, 시신을 못 찾은 게 제일 안타깝다”고 털어놨다.

A교수는 강씨에 대해 “대학원생 중에서 최상위권 학생이었다”라며 “내 수업도 대부분 A+를 맞았다”고 말했다. 이어 “장래가 촉망되고 대학원 선후배와도 친한 형·동생처럼 지낼 정도로 대인관계가 원만했다”라며 “SCI(과학기술논문 인용색인) 논문도 2~3개 이상 쓸 정도로 연구 성과가 탁월했다”고 회상했다.

A교수는 “이 사건은 전도유망한 청년이 전처에게 일방적으로 살해돼 참혹한 방법으로 훼손당해 시신도 못 찾고 있다는 게 본질인데 ‘호기심 영역’으로 여론이 흐르는 건 위험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유족이 요청하면 어떤 식으로든 돕겠다는 게 대학원 모든 교수와 선후배 마음이다. 하루속히 시신이라도 찾아 장례를 치를 수 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