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통위 KBS '도올아인 오방간다' 제재 수위 재논의
방통위 KBS '도올아인 오방간다' 제재 수위 재논의
  • 장소라 기자
  • 승인 2019.06.17 15: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뉴스로드] 채널A 시사프로그램 북미정상회담 특집 ‘김진의 돌직구 쇼’(2월27일 방영분)가 중징계를 받게 됐다. 방송통신심의위는 13일 회의를 열고 채널 A에게 전원 합의로 ‘주의’를 건의했다. 

채널A는 제2차 북미정상회담 소식을 다루면서 베트남에 도착한 김정은 위원장에게 꽃다발을 전한 베트남 여성을 ‘얼짱 대학생’으로 지칭하는 등 여성의 외모를 부각해 ‘주의’를 받았다. ‘주의’는 방송사 재허가 심사 평가 때 1점 감점되는 중징계다. 최종 제재 수위는 위원 전원이 모인 전체회의에서 확정된다. 

지난 2월27일 ‘김진의 돌직구 쇼’에서 진행자는 김병민 경희대 겸임교수에게 “김정은 위원장에게 꽃다발을 건넸던 베트남의 한 여성이 있었다. 김정은 위원장이 유독 환한 얼굴의 미소를 보이면서 고맙다고 인사했다. 꽃다발을 건넨 여성이 누군가?”라고 물었다. 이에 김병민 교수는 “베트남 얼짱 대학생이다. 아마 리설주 여사가 함께 왔을 때는 이 대학생을 (베트남 당국이) 선택하지 않았을 수도 있다. 리설주 여사 없이 혼자 오게 되니까 더 저렇게 밝고 환한 미소를 짓지 않았겠나”라고 답했다.  

심의소위윈회 박상수 위원은 “해당 방송이 여성을 성적 노리개로 여기고 있지 않는지, 김정은 위원장이 북한의 지도자인데 호색한 처럼 표현한 것은 방송에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방통심의위 방송자문특별위원회도 “뉴스 중심인물이라고 보기 어려운 여성을 주된 소재로 다루면서 해당 여성이 김정은 위원장의 화색을 돌게 했다는 내용과 함께 외모나 개인정보까지 부각하며 소개했다. 추측성 발언을 통해 여성의 사회적 역할을 외모를 통해 평가하고 성 역할에 대한 고정관념을 조장했다”고 비판했다. 

방통심의위는 또 KBS ‘도올아인 오방간다’에 대해서는  격론 끝에 전체회의에서 제재수위를 재논의하기로 했다. 

KBS ‘도올아인 오방간다’는 지난 3월16일 김용옥 석좌교수가 미국과 소련의 한반도 분할 통치에 대해 강연하는 내용을 방송했다. 김용옥 교수는 “둘 다(이승만·김일성) 미국과 소련이 분할 통치하기 위해 데려온 자기들의 일종의 Puppet, 괴뢰다” “이승만은 내가 보기에 능력 있는 사람인데, 그 능력이 정말 나쁜 방향으로 계발된 사람이다. 당연히 국립묘지에서 파내야한다고 생각한다”라고 주장했다. 

김 교수의 이 발언은 즉각 논란이 됐고, 방통심의위는 심의에 들어갔으나 결론을 내지 못했다. 심의위원 4인 가운데 정부·여당 추천 심의위원 2인(허미숙 위원장·심영섭)은 행정지도 ‘권고’를, 전광삼 상임위원은 법정제재 ‘경고’를, 박상수 위원은 법정제재 ‘주의’를 각각 주장했다. 

전광삼 상임위원은 “이승만은 대한민국 초대 대통령이었다. 3·1운동 독립운동가 중에서 이만큼 기여한 사람도 없다. 전직 대통령에 대한 평가는 엇갈리고 다양할 수 있지만, 일방의 평가를 이렇게 방송해도 되는지 KBS가 공영방송으로서 역할을 포기한 것 같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