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등원 거부, 여야 4당 "일단 문부터 열자"
한국당 등원 거부, 여야 4당 "일단 문부터 열자"
  • 홍성호 기자
  • 승인 2019.06.17 18: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1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 이야기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1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 이야기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뉴스로드] 자유한국당이 '여야 4당'의 6월 국회 소집은 제1야당을 무시한 '야합'이라고 주장하며 재차 여당을 압박하고 나섰다. 

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17일 의원총회에서 "우리가 백번 양보해 경제청문회를 하고 그 결과를 토대로 추경 심사를 하자고 제안했는데 그것조차도 받지 않겠다고 한다"며 "국가와 국민을 위한 투쟁은 쉽게 양보할 수 없다" 강경 입장을 고수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도 의총에서 "청와대와 여당이 단독 국회를 불사하며 백기 투항을 강요하고 있다. 이는 국회에 들어오지 말라는 이야기다. 4선을 하는 동안 이런 여당은 처음 봤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의원총회를 마친 뒤 기자들을 만나 ”선거법과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법안 관련 날치기 패스트트랙을 원천무효로 하고 사과를 받아내야 한다는 게 이날 의총의 결론“이라고 말했다. 이어 ”실질적으로 패스트트랙 철회와 사과가 있어야 국회 정상화의 출발이 이뤄지지 않을까 하는 의견이 많았다“고 설명했다.

경제청문회 주장도 거듭해서 요구했다. 나 원내대표는 ”정부가 밀어붙이고 있는 추가경정예산안(추경안)이 사실상 소득주도성장 정책의 기조하에 이뤄진 것인 만큼 경제청문회 요구 역시 관철해야 한다는 게 의총에서 나온 의견이라 양보할 수 없다“고 말 했다.

한국당의 이같은 입장에 따라 당분간 국회 정상화는 쉽지 않을 전망이다. 다만 나 원내대표는 향후 협상과 관련해 ”지금 완전히 결렬된 상태는 아니다“라고 말해 여지는 뒀다. 

바른미래당은 의총에서 등원을 결정했다. 오신환 원내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오후 2시 6월 국회 소집을 위한 바른미래당 의원총회 열차가 출발한다. 민주당과 한국당 모두 탑승할 수 있는 마지막 기회가 남았다. 의총에서 협상 타결 소식을 전할 수 있도록 양당은 결단하라"고 촉구했다.

민주평화당은 한국당을 제외하고 국회를 열되, 이후 민주당이 한국당의 경제청문회 개최 요구를 받아들일 것을 주장했다. 유성엽 원내대표는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당은 더는 눈치 보지 말고, 국민의 명령대로 조속히 단독 국회를 소집하라. 그 후 추경과 법안에 한국당이 협조하도록 경제청문회를 적극적으로 수용하라"고 주장했다.

정의당은 무조건 국회를 열어야 한다는 입장이다. 정의당 이정미 대표는 "개원을 대가로 자신들을 위한 정쟁용 멍석을 깔아달라는 한국당의 억지 요구에 더 이상 응할 이유가 없다"며 "오늘 당장 한국당을 제외하고라도 국회를 개원하기 위한 소집요구서를 국회의장에게 제출하고 일할 사람들끼리라도 일을 하자"라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