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주하 앵커, 생방송 중 교체 '복통 때문'
김주하 앵커, 생방송 중 교체 '복통 때문'
  • 이수정 기자
  • 승인 2019.06.20 1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뉴스로드] MBN 김주하 앵커가 지난 19일 생방송 도중 돌연 교체돼 시청자들이 의아해 했다. 

김주하 앵커는 이날 방송 도중 식은 땀을 흘리며 힘겹게 뉴스를 진행해 이를 지켜본 시청자들의 우려를 샀다.  건강에 이상이 생긴 것 아니냐는 생각이 들만큼  힘든  표정이었다. 원인은 곧 이어 교체된 한성원 앵커에 의해 밝혀졌다. 
 
한성원 앵커는 "김주하 앵커가 방송 도중 갑작스러운 복통으로 뉴스를 이어받게 됐다. 내일(20일)은 정상적으로 김주하 앵커가 진행한다"고 말했다.

MBN에 따르면 김주하 앵커는 병원에서 치료를 받은 후 현재 안정을 취하고 있으며 건강에 이상이 없다고 한다. MBN은 또 뉴스8'은 앵커 교체 없이 김주하 앵커가 계속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소식이 전해지자 네티즌들은 김주하 앵커의 쾌유를 빌며 응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