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이인영 연설 혹평 "북한 눈치보기"
한국당, 이인영 연설 혹평 "북한 눈치보기"
  • 홍성호 기자
  • 승인 2019.07.03 1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3일 오전 열린 국회 본회의에서 교섭단체 대표 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3일 오전 열린 국회 본회의에서 교섭단체 대표 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뉴스로드] 자유한국당은 논평을 내고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의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비판했다. 

김정재 한국당 원내대변인은 3일 논평을 통해 "이인영 원내대표의 연설, 혹시나 했지만 역시나였다. 한 마디로 비위맞추기, 눈치보기, 책임회피의 일관"이라고 혹평했다. 이어 "연설의 시작은 정의당 비위 맞추기였다. 최근 정의당과의 공조 파기를 의식해서인지,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을 위한 선거법 개정에 목소리를 높였다. 아직도 국회의원 의석 수를 줄이라는 국민 60%의 목소리보다 제 밥그릇 챙겨달라는 정의당의 생떼가 우선인 듯하다"고 지적했다. 

김정재 원내대변인은 또 "연설은 북한 눈치보기로 넘어갔다. 북한 핵폐기에 대한 아무런 소득이 없는 상황에서 어설픈 평화예찬론은 북한에 시간만 벌어줄 뿐이다. 그럼에도 이 원내대표는 북핵 문제에 대해서는 일언반구도 없이, 맹목적 평화예찬론을 앞세워 한국당을 평화 반대세력인 듯 몰아붙였다"고 비난했다. 

이어 "더욱이 이 원내대표는 경제참사에 대한 책임있는 반성과 현실적 대안 제시는 없이, 소득주도성장에 대한 집착을 버리지 못한 채 경제참사의 책임을 회피하기에 급급했고 여전히 선심성 포퓰리즘 사업으로 국민을 현혹시키고, 세금 일자리 남발의 공수표를 국민 앞에 내밀었다"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변인은 "경제참사의 원인을 아는지 모르는지, 최저임금 인상의 몽니를 고집한채 650만 자영업자의 지옥같은 현실을 ‘과감한 투자’라는 사탕발림으로 일축했다. 오로지 야당 탓, 추경 탓뿐이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