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형욱 "여아 문 폭스테리어 안락사가 마땅"
강형욱 "여아 문 폭스테리어 안락사가 마땅"
  • 이수정 기자
  • 승인 2019.07.04 1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형욱 유튜브 갈무리
강형욱 유튜브 갈무리

 

[뉴스로드] ‘개통령’ 강형욱씨가 생후 35개월 여자아이의 허벅지를 물어뜯은 폭스테리어를 안락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강형욱은 지난 3일 유튜브 방송을 통해 용인에 사는 35개월 된 여자아이가 같은 아파트 주민이 키우는 폭스테리어에게 허벅지를 물린 사고에 대해 의견을 밝혔다. 

강형욱은 “영상을 보니 보호자가 없었다면 폭스테리어가 아이를 사냥했을 것 같다. 폭스테리어가 상당히 모습은 귀엽고 똑똑하지만 사냥 본능이 엄청나다”며 “폭스테리어의 공격성은 꺼지지 않는 불같다. 죽을 때까지 훈련해야 공격성이 관리된다. 테리어 종을 키우는 견주들은 예쁜 강아지를 생각하지 마시고 정신 바짝 차려야 한다”고 말했다. 

강형욱은 또 폭스테리어의 공격성에 대해 “어렸을 때부터 훈련을 잘했다면 문제가 없었을 가능성도 있다. 하지만 영상을 보면 폭스테리어는 살생을 놀이로 하고 있다”며 “피해 아동의 부모님이 얼마나 마음이 아프겠나. 합리적으로 생각해야 한다”고 한숨을 내쉬었다.

강형욱은 “이 강아지가 문제를 일으킨 전력이 많다. 이 친구 풀어두면 앞으로 동네 아이들을 죽이는 경우도 발생할 것이다”라며 “강아지를 뺏어서 못 키우게 해야 한다. 저 친구는 다른 사람이 키워도 문제를 발생시킬 가능성이 크다. 안락사하는 게 옳다”고 말했다. 이어 “안락사가 심하다는 사람들이 분명히 있다. 하지만 여러분들이 제일 사랑하는 사람이 무방비하게 강아지에 물려보면 안락사가 잔인하다는 말이 안 나올 것이다”라며 “강아지를 놓친 사람은 또 놓친다. 이런 견주들 정말 싫다”고 덧붙였다.

일부 네티즌들은 “백번 옳으신 말씀 꼭 그렇게 되길 바라고, 더 큰 희생을 막아야 한다”,“견주를 살인방조죄로 처벌하라”,“나도 애견인이지만...개념 없는 개주인은 정신 차려야 한다"고 공감을 나타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