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억류, 호주인 유학생 석방
북한 억류, 호주인 유학생 석방
  • 장소라 기자
  • 승인 2019.07.04 1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 평양 유학 중 소식이 끊겼던 호주 대학생 알렉 시글리가 4일 중국 베이징 공항에 도착했다. 사진=연합뉴스
북한 평양 유학 중 소식이 끊겼던 호주 대학생 알렉 시글리가 4일 중국 베이징 공항에 도착했다. 사진=연합뉴스

[뉴스로드] 북한 억류설이 제기됐던 호주인 유학생 알렉 시글리(29)가 4일 풀려나 중국 베이징주재 호주대사관에 도착한 것으로 밝혀졌다.

로이터통신 등 외신 보도에 따르면,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는 이날 의회에서 "북한에 억류돼있던 시글리가 풀려났다"며 "그의 안전을 확인하게 돼 기쁘다"고 밝혔다.

시글리는 지난 2013년부터 '통일려행사'라는 소규모 북한전문 여행사를 운영해왔으며, 지난해에는 평양 김일성종합대학에 입학해 조선문학 석사과정을 밟아왔다. 평소 메신저앱 및 SNS를 통해 가족 및 친구들과 연락을 취해오던 시글리는 지난달 25일 갑자기 연락이 두절됐다.

시글리가 억류에서 풀려난 배경에는 스웨덴의 도움이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모리슨 총리는 시글리의 석방에 스웨덴 당국의 도움이 있었다며, "이번 결과는 타국 정부와의 긴밀한 협력 하에서 민감하고 복잡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무대 뒤에서 활약한 관료들의 신중한 노력 덕분"이라고 말했다. 

다만 모리슨 총리는 시글리가 억류된 이유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한편, 이날 베이징 공항에 도착한 시글리는 취재진들을 향해 "나는 괜찮다"며 미소를 지어보였다. 로이터통신은 시글리가 조만간 일본인 아내가 머무르고 있는 도쿄로 이동할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