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지환 '성폭행 혐의' 피해여성은 '외주스태프'
강지환 '성폭행 혐의' 피해여성은 '외주스태프'
  • 이수정 기자
  • 승인 2019.07.10 1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뉴스로드] 배우 강지환 씨가 경기도 광주 자택에서 성폭행 혐의로 긴급 체포됐다. 10일 경기 광주경찰서는 "9일 오후 10시 50분께 성폭력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긴급 체포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강 씨는 소속사 직원들과 회식을 한 뒤 자택으로 자리를 옮겨 여성 2명과 함께 술을 마셨다. 이후 강씨는 여성이 자고 있던 방에 들어가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여성 A 씨는 "탤런트 강지환 집에 갇혀 있다. 구해달라"고 문자를 보냈다. 이에 친구는 경찰에 신고했다.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여성 2명으로부터 진술을 들은 뒤 강씨를 긴급체포했다. 

강씨는 경찰 조사에서 “술을 많이 마셔 필름이 끊겼다. 아무 것도 기억이 나지 않는다”며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강씨를 유치장에 입감시킨 뒤 추가 조사를 거쳐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한편 강지환의 소속사 화이브라더스코리아 관계자는 10일 “피해를 주장하는 두 여성은 화이브라더스코리아 직원이 아니라 촬영 등에 함께 다니며 헤어, 메이크업 등을 담당하는 외주 스태프”라고 밝혔다. 

강씨는 영화 '영화는 영화다', 드라마 '경성 스캔들', '쾌도 홍길동' 등 다수 작품에 출연했으며 현재 TV조선 드라마 '조선생존기'에 출연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