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단체, 지만원 손해배상금 전액 기부
5·18 단체, 지만원 손해배상금 전액 기부
  • 홍성호 기자
  • 승인 2019.07.10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뉴스로드] 5·18 단체가 지만원(78) 씨에게 받은 손해배상금을 공익기부하기로 결정했다.

5·18기념재단은 10일 "오는 12일 옛 전남도청 1층에서 ‘재판 성과보고회와 배상금 공익기부 전달식 갖는다"고 밝혔다. 기부내역을 살펴보면,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 광주전남지부에 1천만원을 기부한다. 민변 광주전남지부는 5·18 역사왜곡에 대해 법률 대응을 맡아왔다. 이밖에 5·18역사왜곡처벌운동본부에도 1638만원을 기부한다.

앞서 5월 단체는 지만원씨가 북한군으로 지목한 당사자 등 10여명과 함께 지씨를 상대로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해 승소했다. 재판부는 지씨에게 8200만원을 배상하라는 판결을 내렸다.

손해배상금 지급을 미뤄오던 지씨는 5월 단체가 은행 계좌 등에 대해 압류하자 지연 이자를 포함해 모두 1억800여만원의 배상금을 납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