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한반도 유사시 전력제공국에 일본 불가"
국방부 "한반도 유사시 전력제공국에 일본 불가"
  • 홍성호 기자
  • 승인 2019.07.11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뉴스로드] 유엔군사령부가 한반도 유사시 전력제공국에 일본을 포함하는 방안을 추진하는 것과 관련, 국방부가 반대 입장을 밝혔다.

노재천 국방부 대변인은 11일 정례 브리핑을 통해 “일본은 6·25전쟁 참전국이 아니기 때문에 전력제공국으로 활동할 수 없다”고 밝혔다.

앞서 주한미군사령부는 지난 9일, '주한미군 2019 전략 다이제스트'를 발간해 “유엔군사령부는 감사 및 조사, 감시, 정전협정 교육, 비무장지대 접근 통제, 외국 고위 인사 방문 통지 및 지원 임무를 강화하기 위해 유엔 전력제공국의 병력 증원 노력을 지속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유엔사는 위기시 필요한 일본과의 지원 및 전력 협력을 지속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유엔사가 일본을 전력제공국에 포함하려는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오자 국방부가 "논의된 바 없고, 검토된 바도 없다"며 선을 긋고 나선 것. 국방부의 설명에도 불구하고 안보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유엔사가 주한미군 주도로 운영되고 있어 일본의 전력제공국 포함 가능성은 높다고 말한다. 

신범철 아산정책연구원 안보통일센터장은 "당장 오늘내일 결정될 일은 아니지만 충분히 가능성있는 이야기"라고 밝혔다. 신 센터장은 "이는 유엔사가 전력공유국을 확대하려는 노력의 일환인데, 유엔사 입장에서는 그 대상이 일본이든 다른 나라든 누구든 참여하면 환영한다는 입장이다. 현재 한일 갈등이 고조된 민감한 시기다 보니 문제가 되는 것"이라고 부연 설명했다. 

신 센터장은 또 "유엔사 전력제공국에 일본이 포함되는 문제와는 별개로 현재 일본에 유엔사 후방기지가 있기 때문에 일본은 사실상 전력제공국에 관여돼있는거나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현재 유엔사는 한국, 미국, 호주, 벨기에, 캐나다, 콜롬비아, 덴마크, 프랑스, 그리스, 이탈리아, 네덜란드, 뉴질랜드, 노르웨이, 필리핀, 남아프리카공화국, 태국, 터키, 영국 등 18개 회원국으로 구성돼 있다. 유엔사는 이들 회원국을 유사시 병력과 장비를 지원하는 ‘유엔 전력제공국’으로 명명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