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주요언론 사설 '한일 대화' 촉구
일본 주요언론 사설 '한일 대화' 촉구
  • 홍성호 기자
  • 승인 2019.07.26 14: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러스트=연합뉴스
일러스트=연합뉴스

 

[뉴스로드] 일본 주요 언론들이 한일 갈등이 확산되는데 우려를 표명하고 해결책을 촉구하는 사설을 냈다. 아사히신문은 ‘한일 대립…설전보다 이성의 외교를’ 제목의 사설에서 수출 규제 배경에는 아베 총리와 다른 각료들이 당초 언급한 것처럼 ‘징용공’ 문제를 둘러싼 한국 정부에 대한 불신이 있다. 그러나 정치와 역사 문제를 무역관리로 연결하는 것은 자유무역을 주창하는 일본의 원칙을 훼손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아사히신문은 특히 고노 다로 외무상을 지목해 “한일 양국은 이제 서로를 비난하는 악순환에 빠졌다. 특히 외교 책임자가 사태를 악화시키는 것은 문제가 있다”라고 지적했다. 신문은 그 근거로 지난 19일 고노 외무상이 남관표 주일한국대사를 초치한 자리에서 남 대사 말을 끊고 “매우 무례하다”고 질책한 점을 거론하며 “외교사절을 상대로 이런 이례적 대응은 냉정한 대화를 어렵게 하고 문제 해결을 어렵게 만든다”고 비판했다.

아사히신문은 또 "문재인 대통령이 징용 배상 판결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일본이 요구하는 중재위 설치에 응하지 않은 것은 책임을 방기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한일 양국이 협력해야 할 분야는 안보 협력, 북한 문제 외에도 많다며 이성적인 대화를 통해 해결을 모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중립 성향의 마이니치신문도 같은 날 ‘한일, WTO(세계무역기구)서 공방…이 연장선 위에 출구는 없다’라는 제하의 사설에서 한일 양국의 WTO 설전을 소개하며 우려를 표명했다. 신문은 "한일 양국 정부가 서로 강경 자세를 고수해 이런 상태로는 대립만 커질 뿐"이라며 외교적인 해법을 통한 대화를 촉구했다. 

신문은 “일본 정부는 부정하지만 수출 규제는 ‘징용공’ 문제에 대한 대항 조치로 받아들여지고 있고, 이런 방식의 정치적 대응이 한국의 반발을 사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일본 정부가 ‘백색 국가’에서 한국을 제외하면 반일 운동이 확산할 것이고 그렇게 되면  두 나라가 보복의 악순환에 빠질 것"이라며 대화를 통해 해결 방안을 마련할 것을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