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유정 체포영상 공개, 경위 조사
고유정 체포영상 공개, 경위 조사
  • 이주영 기자
  • 승인 2019.07.29 14: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6월 1일 오전 10시 32분께 충북 청주시의 한 아파트 지하주차장에서 제주동부경찰서 형사들에 의해 살인 등 혐의로 긴급체포되는 고유정의 모습.이 사진은 경찰이 촬영한 영상의 캡처본. [세계일보 제공] 연합뉴스
지난 6월 1일 오전 10시 32분께 충북 청주시의 한 아파트 지하주차장에서 제주동부경찰서 형사들에 의해 살인 등 혐의로 긴급체포되는 고유정의 모습.이 사진은 경찰이 촬영한 영상의 캡처본. [세계일보 제공] 연합뉴스

 

[뉴스로드] 경찰이 전 남편을 살해·유기한 혐의로 구속기소된 고유정(36)의 체포 영상이 언론에 유출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경찰이 조사 중인 영상은 고유정이 지난 6월 1일 충북 청주의 한 아파트 지하주차장에서 긴급 체포될 당시 영상이다.  당시 해당 영상을 공개하라고 지시한 이는 박기남 전 제주동부경찰서장(현 제주지방경찰청 정보화장비담당관)으로 알려졌다.

박 전 서장은 고유정 사건의 전말을 알리고 초동수사에 미흡했다는 지적을 해명하고자 체포 당시 영상을 공개한 것으로 전해졌다. 공보규칙에 위배될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았지만 문제가 된다면 경찰청의 판단에 따르겠다는 입장이다.   

이와 관련 민갑룡 경찰청장은 29일 기자간담회에서 “우선 제주청이 중심이 돼 사실 관계부터 명확히 확인해야 한다"며 "조사 결과 해당 영상이 적정 수준에서 공개된지 절차상 문제는 없었는지 판단한 후에 합당한 조치를 취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고유정 사건’ 부실 수사 논란과 관련해서는 “좀 더 세세하게 현장 조사 결과를 토대로 구체적인 지침이라든가 매뉴얼이라든가 부족한 부분이 있는지 살피고 있다. 금주 안으로는 진상조사를 마무리 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답했다.

고유정의 현 남편이 아들의 의문사와 관련해 경찰의 부실 수사를 비판하며 청와대 국민청원을 올린 데 대해 민 청장은 “여러 가지 제기된 쟁점들, 여러 가능한 사안들에 대해서 나름대로 과학적 방법을 통해 수사하고 있다”며 “현재 수사가 진행 중인만큼 결과가 나오면 의혹에 대해 설명하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