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 어민 "농심 서해 오염 주장 근거 밝혀라"
군산 어민 "농심 서해 오염 주장 근거 밝혀라"
  • 박혜림 기자
  • 승인 2019.07.30 1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뉴스로드] 새우깡의 원료를 군산 꽃새우에서 수입산으로 바꾼 농심을 결정에 대해 군산 지역 정치권과 어민단체가 일제히 비판에 나섰다. 

군산시의회는 30일 군산시청 브리핑실에서 성명서를 발표하고 “농심이 서해 환경오염을 핑계로 새우깡의 원료인 꽃새우의 구매선을 변경해 지역 어민은 물론 전북 어민들의 생존권마저 박탈당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시의회는 “새우깡은 48년간 군산 앞바다에서 잡힌 꽃새우를 사용해 국민의 사랑을 받는 국민 과자인데도 근거 없는 서해 환경오염을 이유로 수매를 중단한 것은 값싼 수입산으로 주원료를 대체하려는 대기업의 얄팍한 수작”이라고 비판했다.

강임준 군산시장도 "농심은 서해연안의 환경이 오염됐다는 근거로 명확히 밝혀야 한다"며 "꽃새우 수매 회사의 이 발표는 서해 어민 전체의 생존권을 위협하는 행위로 결코 좌시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논란이 커지자 군산을 지역구로 둔 국회 김관영 의원과 어민, 농심 관계자들은 29일 국회에서 긴급 회동을 갖고 상생협력방안을 논의했다. 

김 의원은 “기업이 수익과 품질관리를 우선하는 것은 마땅하나 지난 30여년 원료를 묵묵히 수급해온 어민과의 신뢰를 저버린 것은 기업의 사회적 가치 실현이라는 역할에 부합하지 않는다”며 농심과 어민의 상생협력을 당부했다. 

이 자리에서 농심 관계자는 “서해의 환경 악화로 꽃새우 품질이 예전 같지 않아 불가피하게 내린 결정이다. 이물질 문제만 해결된다면 국산 새우를 사용할 의향이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