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수출규제 피해기업 금융지원, 은행별 방안은?
日 수출규제 피해기업 금융지원, 은행별 방안은?
  • 박혜림 기자
  • 승인 2019.08.05 14: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뉴스로드] 시중은행들이 일본 수출규제로 피해가 예상되는 국내 기업에 대한 금융지원에 동참한다.

금융권에 따르면 시중은행들은 피해기업에 대한 신규자금 지원 및 우대금리 제공 등 다양한 금융지원 방안을 5일부터 시행할 계획이다.

우선 NH농협은행은 일본산 소재·부품 수입 기업의 할부상환금 납입을 신용등급과 관계없이 최대 12개월 유예해 줄 방침이다. 또한 신규 대출이나 상환 연기 시 금리도 0.3%p 낮춰주기로 했다. 일본 수출규제로 인한 피해가 농가에 미칠 가능성을 고려해, 수출액의 99%가 일본에서 나오는 파프리카 재배 농가를 중심으로 한 농가 금융지원  방안도 마련했다. 

우리은행은 △반도체·디스플레이 등 수출규제 피해산업 협력사에 대한 상생대출 1조원 △신보·기보 특별출연 5000억원(8월 중) 및 1조5000억원 규모의 여신 지원(2020년까지) 등 총 3조원 규모의 금융지원에 나설 계획이다. 또한, 500억원 규모의 ‘경영안정 특별지원자금’을 조성해 피해기업의 유동성을 지원하고, 여신금리 최대 1.2%p 우대 및 핵심 수수료 전액 면제 등 소재·부품 기업 대상 특화상품도 출시할 예정이다.

KEB하나은행은 피해기업 임직원에 대해 최대 1.0%p의 대출금리 우대, 수수료 감면, 대출 연장 등을 지원한다. 피해기업 임직원들이 일본계 저축은행과 대부업체의 개인대출 상환 압력을 받을 경우 대환도 지원할 예정이다. 또한 피해가 예상되는 중소기업의 대출 만기 및 상환을 연장하는 한편, 유동자금 지원과 금리 감면도 준비했다. 일본산 부품의 대체재를 확보해야 하는 경우 시설자금 및 M&A 자금도 지원한다.

KB국민은행은 ‘긴급 경영안정자금’을 통해 피해기업에 대한 유동성을 지원하는 한편, 만기도래 여신의 상환을 유예하고 최대 2%p의 우대금리를 제공하기로 했다. 수출입 기업에 대해서는 환율 우대 및 외국환 관련 수수료 감면·면제 혜택을 제공하고, ‘소재부품 기업 특별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신규자금을 긴급 지원할 방침이다. 

신한은행은 ‘일본 수출규제 금융애로 신고센터’를 신설해 종합금융지원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해당 기관은 피해 예상 기업에 대해 정부지원 정책 등 각종 정보 및 재무 컨설팅을 제공하고, 제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소재·부품 기업 여신지원 전문 심사팀을 새로 운영한다. 또한, 일시적 자금운용난을 겪는 기업에게 총 1조원(업체당 10억원 이내) 규모의 신규 대출을 지원하며, 분할상환 유예 및 신규 및 연기 여신에 대한최고 1%p 금리 감면 혜택도 제공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