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국내산 포토레지스트 테스트 중
삼성전자, 국내산 포토레지스트 테스트 중
  • 홍성호 기자
  • 승인 2019.08.08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래픽=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뉴스로드] 삼성전자가 금호석유화학이 생산하는 포토레지스트를 일본산 대체재로 검토 중이라고 뉴스 1이 보도했다. 포토레지스트는 일본 정부가 한국을 상대로 수출 규제 조치한 3대 품목 중 하나다. 

일본 경제산업성은 지난달 4일부터 불화수소, 플루오린 폴리이미드 등과 함께 포토레지스트의 대(對)한국 수출 절차 간소화 우대조치를 폐지했다. 이에 따라 한국 기업들은 통산 90일이 소요되는 일본 경산성 본청의 까다로운 심사를 거쳐야 한다.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일본의 우대조치 폐지 이후 포토레지스트를 포함한 3개 핵심소재의 수출 허가 건수는 한 건도 없다.

삼성전자가 금호석유화학이 생산하는 포토레지스트를 대체제로 검토하고 있는 이유는 일본의 수출 규제로 불안정해진 원료 공급을 국내산으로 대체해 안정적으로 공급받겠다는 포석이 깔린 것으로 해석된다. 

이에 따라 삼성전자는 극자외선(EUV) 제조공정에서 금호석유화학이 제조한 포토레지스트 샘플 테스트를 추진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금호석화가 예전부터 포토레지스트를 생산했지만, 기술력이 높은 일본산 제품에 밀려 삼성전자나 SK하이닉스 등 반도체 기업들의 선택을 받지 못했었다"”며 “이번 일본의 수출 규제로 대체 공급선을 찾고 있는 삼성전자가 금호석화의 제품 사용을 테스트하고 있고, 채택 가능성도 높은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금호석유화학 관계자는 뉴스 1과 통화에서 “삼성전자와 협업한 지는 꽤 오래됐지만 예전보다 더 적극적으로 협력하고 있는 건 사실”이라며 “우리도 삼성전자와 거래를 확대해야 하므로 테스트는 계속해온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