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기자협회 "기자폭행 이영훈 교수 규탄"
한국기자협회 "기자폭행 이영훈 교수 규탄"
  • 김동훈 기자
  • 승인 2019.08.12 16: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로드] 한국기자협회가 기자를 폭행한 이영훈 전 서울대 교수를 규탄하고, 경찰수사를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이영훈 전 교수는 지난 4일 MBC 스트레이트 취재진의 인터뷰 요청에 폭언을 퍼붓고 장비를 파손시킨데 이어 기자를 손으로 때리는 등 폭력을 휘둘렸다. 취재진이 이 전 교수 인터뷰를 요청한 이유는 그가 '반일 종족주의' 출판물의 대표저자로 국민 정서에 반하는 주장을 펼쳐 직접 의견을 듣기 위해서였다. 

이날 MBC 기자와 만난 이 전 교수는 다짜고짜 화를 내며 취재 장비를 부수고 주먹을 휘둘렀다. 폭행 현장이 담긴 영상이 공개돼 파문이 일자 이 전 교수는 "정당방위였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한국기협은 12일 성명을 통해 "이 전 교수는 강압적 태도로 취재진을 위협했음에도 오히려 다음날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정당방위’라는 주장으로 사건을 호도하기까지 했다"며 "취재기자를 폭행하고 언론자유를 방해한 이영훈 전 교수의 행동과 언사에 심각한 우려를 금할 수 없다"고 했다. 

한국기협은 "이 전 교수는 지금이라도 피해 당사자와 국민에게 사과하라"며 "경찰은 이번 취재 기자 폭행에 대한 정확한 조사와 함께 가해자에 대해 적절한 법적 조치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철저히 수사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다음은 성명 전문.

언론에 대한 취재방해와 폭력을 행사한 이영훈 전 교수를 규탄한다

국민의 알권리를 위해 취재하던 기자가 또 다시 폭행당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MBC기자회에 따르면 MBC 스트레이트팀은 최근 한일 관계가 민감한 가운데 ‘반일 종족주의’ 출판물의 대표저자로 국민 정서에 반하는 목소리를 내고 있는 이영훈 전 서울대 교수에 대해 전화와 문자메시지로 취재를 요청했으나 어떠한 답을 들을 수 없어서 지난 4일 이 전 교수 자택 앞에서 그를 만나 취재경위를 전하고 취재를 요청했다고 한다. 

그러나 이영훈 전 교수는 이 과정에서 취재기자에게 고함과 함께 녹음 장비를 내리쳐 파손시키고 심지어 취재기자를 손으로 내리치는 폭력행위를 가했다. 

더구나 폭언과 강압적 태도로 취재진을 위협하였음에도 불구하고 오히려 다음날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는 ‘정당방위’라는 주장으로 사건을 호도하기까지 하였다. 

한국기자협회는 취재기자를 폭행하고 언론자유를 방해한 이영훈 전 교수의 행동과 언사에 심각한 우려를 금할 수 없다. 

대한민국의 미래인 젊은이들을 교육하는 학자라면 본인의 저서 및 이론과 관련하여 국민들이 갖고 있는 궁금증을 설명하고 토론하며 합리적인 방향으로 논리를 전개하여야 한다. 그럼에도 폭력을 앞세운 행동은 학자로서의 품위까지 의심케 한다. 

이영훈 전 교수는 지금이라도 피해 당사자와 국민에게 사과하라. 또한 경찰은 이번 취재 기자 폭행에 대한 정확한 조사와 함께 가해자에 대해 적절한 법적 조치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철저히 수사할 것을 촉구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