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크로사 일본 강타, 사망 실종 속출
태풍 크로사 일본 강타, 사망 실종 속출
  • 이주영 기자
  • 승인 2019.08.13 11: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상청 제공
기상청 제공

 

[뉴스로드] 제10호 태풍 '크로사'가 북상 중이다. 크로사는 광복절인 15일 일본을 관통해 우리나라 동해안과 울릉도·독도가 태풍의 영향권이 들 전망이다. 

태풍 크로사는 오늘(13일) 오전 9시 현재 일본 가고시마 남동쪽 해상에서 서북서 방향으로 이동 중이다. 중형급 태풍인 '크로사'의 중심기압은 975hPa, 최대 풍속은 초속 32m이다. 태풍 반경은 제 9호 태풍 레끼마와 비슷한 430km이다.

크로사의 영향으로  일본 해안가에서 인명 피해가 잇따르고 있다. 13일 NHK에 따르면 크로사의 영향으로 서일본과 동일본 해안가에 높은 파도가 일면서 사망 실종 사고가 발생했다. 

지난 12일 오전 치바현 다테야마시 해안에서 해수욕을 하던 남성 5명이 바다에 휩쓸려갔다가 대학생 2명이 실종됐다. 같은 날 아이치현에서도 가족과 함께 해수욕을 즐기던 9살 아이가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시즈오카현 이토시의 해안에서는 50대 여성이 파도에 휩쓸려 2시간 여만에 시신으로 발견됐다. 

북서진 중인 크로사는 15일 오전 3시 일본 가고시마 북동쪽 약 120km 부근 내륙을 관통한 뒤 16일 오전 3시 동해상으로 진출해 이 일대에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