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버 벤쯔, 벌금 선고에 SNS 심경고백
유튜버 벤쯔, 벌금 선고에 SNS 심경고백
  • 이수정 기자
  • 승인 2019.08.13 18: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밴쯔 SNS 갈무리
밴쯔 SNS 갈무리

 

[뉴스로드] 유튜버 밴쯔가 허위과장 광고를 한 혐의로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대전지방법원 형사5단독은 12일 건강기능식품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기소된 밴쯔에게 벌금 500만원을 선고했다. 또 밴쯔가 차린 건강기능식품업체 잇포유에 벌금 500만원을 함께 선고했다. 

밴쯔는 "사용자 후기를 토대로 광고했을 뿐이"라며 무죄를 주장했다. 하지만 재판부는 "유명 유튜버인 밴쯔가 소비자에게 미치는 영향이 클 수밖에 없고 제품을 섭취하기만 하면 체중을 감량할 수 있는 것처럼 오인 혼동을 일으키는 광고를 한 것은 죄질이 가볍다고 볼 수 없다"며 유죄를 인정했다. 

선고 다음날인 13일 밴쯔는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심경을 밝혔다. 벤쯔는 “그동안 많은 것들을 배우고 깨닫게 됐다. 앞으로 더 좋은 모습 보여 드리겠다”고 밝혔다. 

다음은 밴쯔가 SNS에 올린 글 전문이다. 

그동안 많은것들을 배우고 깨닫게 되었어요. 앞으로 더 좋은모습들 보여드리면서 저에게 실망하신것들 모두다 회복하도록 노력할게요. 

좋은일만 가득하기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