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신장애인 수검율 46.1%, 일반인 74.1%
정신장애인 수검율 46.1%, 일반인 74.1%
  • 장소라 기자
  • 승인 2019.08.13 1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중앙정신건강복지사업지원단
자료=중앙정신건강복지사업지원단

[뉴스로드] 정신장애인의 건강검진 수검율이 15가지 장애 유형 중에서도 최하위에 가까운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검진 결과에서도 유질환자 및 질환의심 판정 비율이 높아, 정신장애인 건강권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13일 중앙정신건강복지사업지원단이 보건복지부가 발표한 ‘2016년도 장애와 건강통계’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2016년 말 기준 정신장애인의 일반건강검진 수검율은 46.1%로 비장애인(74.1%)보다 28%p 낮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는 15가지 장애유형 중 신장장애(37.8%)에 이어 두 번째로 낮은 수치다.

검진 결과도 위태롭다. 일반건강검진 결과 정상(A+B) 판정을 받은 정신장애인은 31.9%로 비장애인(42.5%) 보다 10.6%p 낮았다. 반면 유질환자·질환의심자 비율은 68.2%로 비장애인(57.5%) 보다 10.7% 높았다. 

일반건강검진 외에도 생애전환기건강검진(47.9%, 14위), 암검진(37.3%, 10위), 구강검진(15.4%, 14위) 등 네 종류의 건강검진에서 정신장애인의 수검율은 모두 최하위에 가까운 순위를 기록했다. 특히 구강검진의 경우 주의·치료필요 판정을 받은 정신장애인 비율은 81.9%로 15가지 장애유형 중 가장 높았다.

정신장애는 심리적 병변에 따른 정신기능 이상으로 인해 일상 및 사회생활에 불편을 겪는 것으로, 조울증과 우울증, 조현병 등이 포함된다. 이들은 장애 특성상 의료 및 건강 관련 서비스에 대한 필요가 클 수밖에 없지만, 건강검진 수검률은 최하위권인 데다, 유질환자 및 질환의심 수치도 현저히 높다. 

이는 정신장애인의 높은 의료보장욕구에도 불구하고, 기본적인 건강관리에 구멍이 뚫렸다는 사실을 의미한다. 실제 2017년 정신장애인 실태조사에 따르면, 정신장애인의 사회 및 국가에 대한 요구사항 중 의료보장은 21.5%로 2위를 차지했다. 

중앙정신건강복지사업지원단 관계자는 “정신장애인의 건강관리는 반복적인 입·퇴원을 줄이고 기능회복과 조기 사회복귀를 유도함으로써 사회적 비용 절감에 기여할 것”이라며 “정신장애인의 수검률 향상과 의료사각지대 해소를 위한 사회적 관심이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