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민 모자 사망, 극심한 생활고 겪어
탈북민 모자 사망, 극심한 생활고 겪어
  • 이주영 기자
  • 승인 2019.08.14 1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로드] 서울 봉천동 임대아파트에서 살던  탈북민 출신 여성과 아들이 숨진 채 발견됐다.

서울 관악경찰서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오후 2시 30분께 관악구 봉천동 한 임대아파트에서 탈북자 한모(42) 씨와 아들 김모(6) 군이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에 따르면 수도검침원이 한씨의 집이 요금 미납으로 단수 조처됐음에도 소식이 없자 방문했다가 악취가 나는 것을 확인해 관리인에게 알렸다. 아파트 관리인은 강제로 문을 열고 들어가 숨져 있는 모자를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 조사 결과 이들은  스스로 목숨을 끊은 정황이나 타살 혐의점은 확인되지 않았다. 경찰은 두 모자를 발견 당시 냉장고가 비어 있고 먹을 식량이 없던 점으로 미루어 아사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경찰은 정확한 사인을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했다.

탈북민 모자 사망소식이 알려지자 누리꾼들은 안타까워하는 한편 사망 경위에 대해 높은 관심을 나타냈다. 한 누리꾼은 "탈북민의 경우 하나원에서 정착자금 등 생활 안정 자금이 나오고 형편이 어려운 사람은 기초생활보장 수급도 받을 수 있는데 어떻게 아사를 했는지 궁금하다"고 전했다. 

한씨는 2009년 말 하나원에서 퇴소해 관악구에 전입했다. 전입 초기 한씨는 국민기초생활보장 수급자로 인정돼 정부로부터 생계비 지원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하지만 이듬해부터 소득이 발생해 국민기초생활보장 수급자 대상자에서 제외됐다.

이후 한씨는 중국인 남성과 결혼해 가정을 꾸리고 경남 통영과 중국 등지를 오가다가 지난해 말 관악구에 다시 전입했다. 중국인 남성과는 올해 초 이혼했다. 한씨가 최근까지 정부로부터 받은 지원금은 아동수당과 양육수당 각 10만원씩 명목 월 20만원이 전부였다. 그나마 받던 아동수당도 연령제한으로 올해 3월부터 지원이 끊겼다.

이런 점으로 봐서 한씨는 극심한 생활고에 시달린 것으로 보인다. 주민센터 담당자는 “한씨가 주변 이웃들과 교류가 없어 위기가구 발굴이 어려웠을 것으로 보인다. 어려운 사정을 알았다면 한부모 가정 지원제도나 긴급복지지원 제도 등을 통해 지원이 가능했을덴데 안타깝다”고 전했다.

한씨가 최근 돈벌이가 있었는지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