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조평통, 문대통령 광복절 경축사 비난
北 조평통, 문대통령 광복절 경축사 비난
  • 홍성호 기자
  • 승인 2019.08.16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5일 오전 천안 독립기념관 겨레의 집에서 열린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경축사를 마치며 주먹을 쥐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5일 오전 천안 독립기념관 겨레의 집에서 열린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경축사를 마치며 주먹을 쥐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뉴스로드] 북한 당국이 문재인 대통령의 광복절 경축사를 비난하는 성명을 냈다.

북한의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는 16일 “우리는 남조선 당국자들과 더이상 할 말도 없으며 다시 마주 앉을 생각도 없다”고 주장했다. 

조평통 대변인은 담화에서 “남조선 당국이 이번 합동군사연습이 끝난 다음 아무런 계산도 없이 계절이 바뀌듯 저절로 대화국면이 찾아오리라고 망상하면서 앞으로의 조미 대화에서 어부지리를 얻어보려고 목을 빼 들고 기웃거리고 있지만 그런 부실한 미련은 미리 접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조선중앙통신이 전했다.

이어 “역사적인 판문점 선언 이행이 교착상태에 빠지고 북남대화의 동력이 상실된 것은 전적으로 남조선 당국자의 자행의 산물이며 자업자득일 뿐”이라고 지적했다.

조평통은 성명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직접 거론하지 않고 남조선 당국자로 지칭해 비난 강도를 한 수위 낮췄다. 앞서 문 대통령은 15일 독립기념관에서 거행된  광복절 경축사에서 “불만스러운 점이 있어도 대화의 판을 깨거나 장벽을 쳐 대화를 어렵게 하는 일은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며 “이 고비를 넘어서면 한반도 비핵화가 성큼 다가올 것이며 남북관계도 큰 진전을 이룰 것”이라고 강조한 바 있다. 

조평통은 문 대통령이 밝힌 '평화경제' 실현 구상에 대해서도 “남조선 당국자의 말대로라면 저들이 대화 분위기를 유지하고 북남협력을 통한 평화경제를 건설하며 조선반도(한반도) 평화체제를 구축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는 소리인데 삶은 소대가리도 앙천대소할 노릇”이라고 비난했다. 

앞서 북한은 한미연합훈련 첫날인 11일에도 외무성 국장 명의의 담화를 내고 "한미훈련을 즉각 중단하거나 해명을 하기 전에는 남북 간 접촉 자체가 어려울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