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투자 사모펀드 대표 "왜 문제냐" 반박
조국 투자 사모펀드 대표 "왜 문제냐" 반박
  • 김동훈 기자
  • 승인 2019.08.16 1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국 후보자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 출근 모습.사진=연합뉴스
조국 후보자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 출근 모습.사진=연합뉴스

 

[뉴스로드] 조국(54) 법무부 장관 후보자 가족의 75억원 규모 사모펀드 투자 의혹과 관련해 펀드 대표가 입장을 밝혔다. 

이상훈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 대표는 16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조 후보자의 아내인) 정경심(57·동양대 교수) 씨는 처음부터 본인의 최대 투자금 가용 규모가 10억원 전후라는 사실을 알렸으며, 추가 출자 가능 금액이 없다는 점도 분명히 했다”고 밝혓다.

조 후보자의 가족은 2017년 7월 코링크PE가 운용하는 ‘블루코어밸류업1호 사모펀드’에 총 74억5천500만원의 출자를 약정했다. 투자약정 금액은 당시 조 후보자가 신고한 재산인 56억4천만원보다 18억원이 많아, 조 후보자 측이 자금을 어떻게 마련하려 했는지 의혹이 제기됐다. 

이 대표는 “출자약정금액은 신용카드의 한도액과 같은 개념으로, 이 금액을 모두 출자해야 하는 의무를 지지 않는다”며 “출자약정을 지키지 못했을 경우 부과되는 페널티 조항도 없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이 대표는 “실투자금이 10억원 가량임을 알았음에도 75억원이라는 투자약정금을 설정한 이유는 순전히 우리 회사의 운용 편의성 때문”이라고 해명했다.

2016년 펀드 설립 당시 100억1천100만원 규모로 설정된 출자약정총액을 변경·축소하지 않은 채 추가 투자자 유치 가능성을 열어두고자 당시 가입자들의 약정금을 높게 잡아뒀을 뿐이라는 설명이다. 이후 추가 투자는 이뤄지지 않았다는게 이 대표의 설명이다. 

이 대표는 그러나 조국 후보자측이 해당 펀드에 가입하게 된 배경에 대해서는 개인정보를 이유로 밝히지 않았다.

현재 이 사모펀드의 투자 수익은 손실 상태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