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등유 수출규제시 日 가계 난방비 직격탄
한국, 등유 수출규제시 日 가계 난방비 직격탄
  • 이주영 기자
  • 승인 2019.08.19 15: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경제산업상.사진=연합뉴스
일본 경제산업상.사진=연합뉴스

 

[뉴스로드] 한국이 석유제품의 대일 수출규제를 강화할 경우 일본 가계의 난방비 부담이 크게 늘어날 것이라고 블룸버그통신이 19일 보도했다. 

블룸버그통신은 전문가의 견해를 인용해 "일본 북부 지방에서 겨울철 난로·난방기 등의 연료로 많이 쓰는 등유의 경우 일본 정유 업체들이 국내 소비량의 약 90%를 생산하지만 수입물량은 대부분 한국을 통해 들여오고 있다"며 이같이 전망했다. 

일본은 지난해 등유 수입 물량의 약 79%를 한국에서 들여왔다. 이는 일본 내 등유 수요의 13%에 해당하는 수치다.

시장조사업체 피치솔루션의 피터 리 애널리스트는 "한국에서 일본에 대한 등유 수출을 제한한다면 (일본에서) 수급난이 발생할 수 있다. 특히 한국산 제품에 대한 의존도가 높아지는 겨울철에 그런 일이 발생하면 충격이 더 클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에 대해 일본 최대 정유사 JXTG홀딩스의 오우치 요시아키(太內義明) 상무는 "현재로선 (한일 갈등이) 회사의 에너지 사업에 별다른 영향을 미치지 않고 있지만 향후 상황을 주시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에너지컨설팅업체 우드맥킨지의 아시아·태평양 정유 담당 이사 수샨트 굽타는 블룸버그와의 인터뷰에서 "한국이 금수 조치를 취한다면 일본은 중국·싱가포르 등지로 눈을 돌릴 것"이라고 전망했다.

블룸버그는 그러나 일본 업계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한국을 대체할 수입처를 찾더라도 운송비 증가와 항구 내 수용능력 부족 때문에 공급에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