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국대 "조국 후보 딸 논문 등재 조사하겠다"
단국대 "조국 후보 딸 논문 등재 조사하겠다"
  • 김동훈 기자
  • 승인 2019.08.20 18: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사진=연합뉴스)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뉴스로드] 단국대가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딸 '의학논문 제1 저자' 등재와 관련해 공식 사과했다.

단국대는 20일 총장직무대행 명의의 입장문을 내고 "부당한 논문 저자의 표시를 중심으로 연구윤리위원회를 이번 주 내에 개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번 사태와 관련, 교원 연구물을 더욱 엄중히 관리할 것을 약속하고,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것에 대해 다시 한번 사과한다"고 말했다. 

단국대는 "연구윤리위원회는 연구내용이나 결과에 대해 과학적·기술적 기여를 한 사람에게 정당한 이유 없이 논문 저자의 자격을 부여하지 않거나, 과학적·기술적 기여를 하지 않은 자에게 감사의 표시나 예우 등을 이유로 논문 저자의 자격을 부여한 사례가 있는지를 중점 확인할 계획이며 조사 결과에 따라 규정에 의거 처리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어 "조 후보자의 딸이 참여했다는 '인턴프로그램'은 대학병원 차원의 공식 프로그램이 아닌 교원 개인이 진행한 비공식 프로그램이다. 앞으로 청소년들의 대학병원 견학 등 진로 견학 프로그램과 관련해 신청을 의무화하고 별도 심의하는 과정을 둬 악용되는 사례가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