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日 자민당 간사장과 회담, 배경은?
박지원, 日 자민당 간사장과 회담, 배경은?
  • 홍성호 기자
  • 승인 2019.08.20 1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변화와 희망의 대안정치연대' 박지원 의원
(사진=연합뉴스) 박지원 의원

[뉴스로드] 박지원 의원이 문희상 국회의장 특사 자격으로 일본을 방문해 자민당 니카이 도시히로 간사장을 만났다.

지난 19일부터 1박 2일 일정으로 일본을 방문한 박 의원은 20일 귀국해 기자간담회를 열고 "일본을 방문해 오사카에서 니카이 간사장과 하야시 모토오 간사장 대리, 고이즈미 류지 중의원과 19일 오후 4시부터 5시간 45분간 실질적 회담을 했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회담에서 어떤 대화가 오갔는지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다. 

박 의원은 "니카이 간사장과는 호형호제하는 관계여서 가족처럼 모든 이야기를 나눴다. 제가 집행하는 책임자가 아니고 대통령에게 위임을 받은 것도 아니다. 니카이 간사장 역시 당 사람이고 중요한 의원이기에 많은 이야기를 나눴지만 실질적으로 무슨 합의를 할 수 있는 위치는 아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정부나 청와대에서 공식 요청하면 제가 얘기했던 내용을 자세히 보고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회담이 이루어진 배경에 대해 지난달 21일 치러진 일본 참의원 선거 후 방일을 타진했으나, 니카이 간사장 측에서 '8월 15일 이후 적당한 날짜를 잡아 도쿄 이외의 장소에서 만나자'고 제안했다고 박 의원은 전했다. 

박 의원은 "이번 만남에서 니카이 간사장도 8·15 경축사 내용을 충분히 알고 있었다"며 "니카이 간사장이 경축사에 대해 언급을 하지는 않았으나 제가 볼 땐 일본에서도 상당히 긍정적인 평가를 한 것 아닌가 하는 짐작이 갔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이번 만남에 대해 "바쁜 자민당 간사장과 두 분의 중의원이 저와 5시간 30분 넘게 회담을 하고 오늘 아침 조찬까지 약속했다가 새벽에 바로 떠나게 돼서 하지는 못했다. 제 개인에 대한 배려가 아닌 한국인에 대한 배려가 아닌가 하고 긍정적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니카이 간사장은 일본 의원 20여명이 한국을 한번 방문하고 관광객들도 한국을 방문해 의회와 민간 차원 교류를 증진해나가는 것, 청소년 교류와 문화체육 교류를 강화해나가는 것도 좋은 방법이라는 말을 했다"며 "일본의 세 의원 모두 제 이야기를 경청하고 말을 많이 아꼈지만, 미래지향적으로 잘 해결해나가야 한다는 공감대를 형성했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