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영 "조국 때리기는 자한당의 총선 전략"
공지영 "조국 때리기는 자한당의 총선 전략"
  • 홍성호 기자
  • 승인 2019.08.21 16: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지영 작가 페이스북 갈무리
공지영 작가 페이스북 갈무리

 

[뉴스로드] 소설가 공지영은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에 대한 의혹 제기에 대해 정면으로 반박하고 나섰다. 공지영은 21일 소셜미디어를 통해 "문프께서 그걸 함께할 사람으로 조국이 적임자라 하시니까 나는 문프께 이 모든 권리를 양도해드렸고 그분이 나보다 조국을 잘 아실 테니까"라고 주장했다. 

공지영은 조 후보자 딸의 입학 부정 의혹 등에 대해 “학교별 전형만 뒤져봐도 나오는 걸 아무 소리나 해놓고 이제 뒤늦게 팩트가 나오고 있다”면서 “그럴듯한 카더라 통신에 평소 존경하던 내 페친(페이스북 친구)들조차 동요하는 건 지난 세월 그만큼 부패와 거짓에 속았다는 반증”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정말 화나는 게 선한 사람들 ㅡ 독립운동가 배출한 ㅡ 웅동학원, 빚더미 아버지 학교에 건설해주고 돈 못 받다가 파산한 동생, 아이 상처 안 주려고 이혼 숨긴 전 제수, 경조사비 모아 학생들 작게 장학금 준 의대 교수 등은 파렴치 위선자로 몰려 방어에 급급해야 하고 온갖 적폐의 원조인 자한당들이 마치 정의의 이름인 척 단죄하려 든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 싸움은 촛불의 의미까지 포함된 정말 꼭 이겨야 하는 싸움”이라고 강조했다.

공지영은 또 다른 글에서 “후보자 형제가 왜 이혼을 했는지 후보자 자녀가 왜 유급을 했는지를 우리가 왜 알아야 하는지 모르겠다”며 “교육 정책을 짜는 사람은 본인 자녀가 어떤 학업 경로를 거쳤는지 매섭게 감시당해야 하며 배우자가 특별한 위법 행위 없이 주식 투자를 해서 손해를 봤더라도 무조건 문제가 된다”고 말했다.

이어 “법률적으로 증명도 쉽지 않은, 국민 정서에 의해서만 다뤄지기 쉬운 그런 흠결을 언론이 불려줌으로써 오늘도 ‘청문회 스타’, ‘사이다 정치인’을 꿈꾸는 수많은 야심가의 덩치만을 키워 주고 있다. 여기에 공익이 대체 어디에 있는 것일지 의심스럽다. 특정 정치인의 메시지만 좇으며 그들의 사익에 봉사하는 언론, 과연 어떠한 공익적 가치를 지니는지부터 우선 논의돼야 하지 않을까”라고 반문했다. 

공지영은 “자한당의 전략은 조국을 주저앉혀 문재인 정부에 결정타를 안기겠다는 것이며 조국을 밟고 내년 총선에서 다시 일어서 정권을 가져오겠다는 것”이라며 한국당의 의혹 제기를 정치 공세로 규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