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종-비건 회담 "북미대화 곧 열릴 것"
김현종-비건 회담 "북미대화 곧 열릴 것"
  • 김동훈 기자
  • 승인 2019.08.22 18: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이 22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와 면담 전 악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이 22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와 면담 전 악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뉴스로드]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은 22일 미국 대북 협상 파트너인 스티븐 비건 대표와 1시간 10분 가량 비공개 면담을 했다. 김 차장은 면남 후 기자들과 만나 “북미 간에 대화가 곧 전개될 것 같다는 인상을 받았다”고 말했다.

김 차장은 북미 대화 재개를 낙관하는 이유에 대해서는 “정확한 내용을 밝힐 수는 없지만, 곧 이뤄질 것으로 본다”며 긍정적으로 전망했다. 

 ‘북측에서 대화 재개와 관련한 구체적인 신호가 있었느냐’는 질문에는 “그건 아니다”라고 말을 아꼈다. 이어 “지금까지 북한이 우리에 대해서 비판적인 멘트를 계속했지만, 우리가 건설적인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 절제한 것에 대해 미국 측이 높이 평가를 했다”고 전했다.

김 차장은 또 “비핵화 협상 프로세스에서 한미간에 긴밀히 협조가 되고 있다”고 평가하고 “비건 대표와 카운터 파트인 이도훈 본부장 사이에 신뢰가 있기 때문에 모든 것이 공유되고 일이 잘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날 면담에서 비건 대표는 한·미·일 공조의 중요성에 대해 언급했고, 김 차장은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연장 여부와 관련해 “신중히 검토해서 우리 국익에 합치하도록 판단을 잘 하겠다”고 답했다.

비건 대표는 면담을 마치고 취재진이 없는 다른 통로를 이용해 청사를 빠져나갔다. 그는 김 차장과 회동에 앞서 '오늘 북한 외무성 담화를 어떻게 평가하느냐'와 같은 질문에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 

20일 방한한 비건 대표는 21일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협의를 하고, 김연철 통일부 장관을 예방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